Los Angeles

80.0°

2019.08.23(Fri)

잘 버틴 류현진 시즌 11승 '수확'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0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7/19 22:38

7이닝 1실점 7K…ERA 1.76↓
다저스, 마이애미에 2-1 역전승

LA 다저스 류현진이 19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서 7회까지 호투하며 승리를 달성했다. [OSEN]

LA 다저스 류현진이 19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서 7회까지 호투하며 승리를 달성했다. [OSEN]

류현진(32·LA다저스)이 힘겹게 11승(2패) 달성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9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전에서 시즌 19번째 선발 등판에 나섰다. 7이닝 동안 4피안타·3볼넷·1실점을 기록하며 다저스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1.78에서 1.76으로 소폭 낮췄다.

이날 류현진은 다저스 내야의 어설픈 수비에 고전했다. 1회 커그랜더슨을 1루수 실책으로 내보냈으나 쿠퍼를 병살타로 잡아냈다. 2회에는 볼넷 2개와 안타로 만루 위기에 놓였고 투수 땅볼을 유도해 스스로 위기를 벗어났다.

3회 첫 타자 로하스를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그랜더슨의 2루수 직선타가 더블플레이로 연결됐다. 무실점을 이어왔던 류현진은 4회 첫 실점을 내줬다. 라미레스의 땅볼 타구가 내야안타로 이어졌고 알파로에게 적시 2루타를 맞았다. 푸엘로를 사구로 내보내기도 했지만, 결국 추가 실점은 없었다.

5회 삼자범퇴에 이어 6회도 유격수 실책을 딛고 무실점을 거뒀다. 7회 KKK로 피칭을 마무리하며 제 역할을 다 했다. 침묵하던 다저스 타선은 6회 2점을 올리며 류현진에게 11승 요건을 안겼다.

이후 다저스는 마에다가 8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9회는 잰슨이 등판해 1점 리드를 지켰다. 다저스가 승리하며 류현진의 11승도 완성됐다.

한편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최지만(28ㆍ탬파베이 레이스)도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2019 MLB 다저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