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8.18(Sun)

10월9일을 ‘가주 한글날’로

김수지 인턴기자
김수지 인턴기자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19/07/20 미주판 15면 기사입력 2019/07/19 22:43

제정 결의안 지지 서명 운동
샌디에이고 한인회 발벗고 나서

지난 18일 J&J 이벤트 홀에서 진행된 순회영사업무를 찾은 정유선씨와 남편 콜린 보덴씨가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지지서명운동에 동참한 후 한인회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했다. 왼쪽부터 권순만 부회장, 백황기 한인회장, 콜린 보덴•정유선씨 부부.

지난 18일 J&J 이벤트 홀에서 진행된 순회영사업무를 찾은 정유선씨와 남편 콜린 보덴씨가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지지서명운동에 동참한 후 한인회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했다. 왼쪽부터 권순만 부회장, 백황기 한인회장, 콜린 보덴•정유선씨 부부.

‘한글의 날 제정’ 서명운동에 샌디에이고 한인회가 발벗고 나섰다.

샌디에이고 한인회는 한글날인 10월9일을 ‘캘리포니아주 한글의 날’로 제정하자는 캘리포니아 주의회 결의안(ACR 109)을 지지하는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특히 샌디에이고지역 순회영사업무가 실시된 지난 18일에는 영사업무가 진행된 J&J 이벤트홀에서 첫 캠페인을 벌여 이 곳을 찾은 많은 지역 한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냈다.

백황기 한인회장은 “LA 한국 문화원의 요청으로 이 서명운동을 벌이게 됐다”고 말하고 “앞으로 한인회가 주축이 돼 한인 2세들과 외국인들에게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10월9일을 캘리포니아주 한글의 날로 제정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인회에 따르면 이 서명운동은 온라인으로도 참여가 가능한데 온라인을 통해 서명운동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은 청원 사이트 (www.ipetitions.com/petition/hangul-day-petition-acr-109)로 접속, 이름과 이메일 등을 기재하면 된다.

이번 결의안은 최석호 의원을 비롯한 캘리포니아 주 하원의원들이 지난달 27일 발의한 것으로 주의회를 통과하면 캘리포니아주는 매년 10월9일을 ‘한글의 날’로 기념하게 된다.

한글의 날 제정 지지자들은 상당히 많은 가주 주민들이 K팝과 한국 드라마, 한국 민속음식에 매료돼 있으며 한글에 대한 관심도 높아 한글의 날 제정의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샌디에이고- SD- 주요 뉴스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