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8.22(Thu)

北, 日 경제보복 연일 비판 "강 건너 불 보듯 하지 않을 것"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20 05:06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북한이 일본의 한국을 향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려는 국제사회의 흐름에 역행하는 추태"라며 연일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북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0일 '국제적 고립을 초래하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라는 제목의 글에서 "조선반도의 평화를 실현하고 이 지역에 공존공영의 새 질서를 구축해나가려는 국제사회의 대세에 역행하는 일본의 추태가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국내의 비판마저 무릅쓰며 남조선에 대한 반도체소재수출규제를 실시한 일본은 출구 없는 갈등을 부추기며 국제적 고립을 스스로 초래하고 있다"며 "과거 구태의 수령 속에 빠져 적대감정 표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보복의 과녁은 남측이지만 조선은 이번 사태를 강 건너 불 보듯 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8일 논평을 통해 "(일본은) '반도체 핵심소재가 남조선을 거쳐 북에 들어갈 수 없다'는 따위의 당치 않은 구실을 대고 우리를 걸고 들고 있다"며 "근거 없는 경제보복을 '국가안보 문제', '국가적 문제'로 오도하여 정당화해 보려는 간특한 술수로 뿌리 깊은 대조선적대시정책의 발로이며 정치적 도발"이라고 규탄했다.

통신은 "일본반동들은 조선반도정세 악화와 동족대결을 부추기면서 어부지리를 얻어왔다"면서"조선반도를 둘러싼 지역정세의 흐름에서 완전히 밀려나 '모기장 밖의 신세'에 놓인 일본은 피고석에 있는 제 처지나 똑바로 알고 과거청산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일본이 망동을 부리는 것은 지난해 일제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할 것을 요구한 남조선 대법원의 판결에 대한 보복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아베패당은 남조선 당국에 일제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한 '제3국 중심 중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것은 일제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극악한 망동인 동시에 인륜과 국제법도 안중에 없는 후안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