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8.18(Sun)

'고객정보 유출' 美에퀴팩스, 소송 합의금 8천억원대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20 12:38

2017년 1억4천만명 정보 유출…2년간 법적소송 마침표

미국의 개인 신용정보 업체 에퀴팩스가 2년 전 발생한 고객정보 유출 사건으로 총 7억 달러(8천230억 원)를 물어줄 것으로 보인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금액은 연방거래위원회(FTC)·소비자금융보호국(CFPB)을 비롯해 여러 주(州) 검찰과의 합의금을 아우르는 것이다.

연방 차원에서 제기된 집단소송 합의금도 포함된다. 기본적으로 이번 합의금은 집단소송에 참여한 원고 측 규모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앞서 에퀴팩스는 지난 2017년 5~7월 해킹 피해로 1억4천300만 명의 개인 정보가 유출되는 사고를 겪었다. 역대 최대 규모의 개인정보 유출의 하나로 꼽히는 당시 사건으로, 고객들의 사회보장번호(SSN)·이름·생일·주소 등 개인 정보들이 유출됐다.

이번 합의는 이르면 다음 주 초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되며, 에퀴팩스로서는 2년 가까이 이어졌던 법적 소송을 마무리하는 의미라고 WSJ은 전했다.

에퀴팩스는 고객정보 해킹으로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하고 연방·주 검찰의 수사에 직면하는 등 거센 후폭풍을 겪어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