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8.23(Fri)

"韓, 불매운동은 선전용···日부품 잔뜩 든 삼성폰 불매하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21 13:28

구로다 산케이 서울지국장 '불매 쓴웃음' 칼럼



구로다 가쓰히로 산케이신문 서울 주재 객원 논설위원.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구로다 가쓰히로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이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이라며 “실제 행동보다는 인터넷에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싶어 나타나는 행동”이라고 폄하했다.

서울 주재 산케이 객원 논설위원으로 매주 칼럼을 쓰는 구로다 논설위원은 20일 산케이신문 칼럼 시리즈 ‘서울에서 여보세요’를 통해 ‘일본 제품 불매에 대한 쓴웃음’(고소·苦笑)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냈다.

그는 “한국인의 불매운동은 인터넷에서만 활발하며, 의류·맥주 등 소비재가 아니라 일본산 부품이 잔뜩 들어간 삼성 스마트폰을 불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한 일본인의 말을 인용해 “유니클로와 아사히 맥주를 대신 일제 소재와 부품을 많이 사용한 삼성전자 등 국산 스마트폰을 불매 운동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썼다.

그는 앞선 지난 13일 칼럼에서도 “한국이 세계에 자랑하는 반도체나 스마트폰의 핵심 부품 대부분이 실은 일본제임이 밝혀져 (한국의) 여론에 충격을 주고 있다”며 “불과 3종류의 수입 소재를 제한한 것으로 거국적 소동이 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일본산 문구용품의 대체품으로 주목받은 모나미의 주가가 상승한 것에 대해 구로다 전 지국장은 “주위에 물어보니 일제 문구는 품질과 디자인이 좋고 위생적이며 안전해서 아이들과 엄마들이 좋아한다더라”며 모나미가 일제를 대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20일 산케이신문 웹사이트에 게재된 구로다 가쓰히로의 칼럼. ‘서울에서 여보세요-일본제품불매의 쓴웃음’ [사진 홈페이지 캡처]






구로다 전 지국장은 불매운동 열기가 실제보다 과장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실제 행동보다는 인터넷에서 반일 성향을 발산하는 경향이 있다”며 “남몰래 조용히 (불매)하는 것이 아니라 주위에 ‘(불매)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싶어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경기도교육청이 일본식 한자 조어인 ‘수학여행’이란 용어 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반일 증후군’이라면서 “그런 식이라면 교육, 학교, 교실, 국어, 과학, 사회, 헌법 민주주의, 시민, 신문, 방송 모두 일제 아닌가”라며 “불매운동도 어딘지 모르게 이와 비슷한 안타까움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구로다 전 지국장은 지난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한국이 이만큼 풍요로운 나라로 경제적으로 발전한 것은 1965년 일본이 준 3억 달러가 기초가 된 덕분”이라는 주장을 펼쳐 논란이 됐던 인물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