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18(Sun)

'엑시트' 윤아 "첫 영화 주연작, 새로운 느낌의 재난영화라 끌렸다" [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19/07/21 19:01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임윤아가 첫 영화 주연작으로 재난 영화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윤아는 22일 오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엑시트' 관련 인터뷰에서 첫 주연작의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 

윤아는 대학시절 산악부 활동을 하며 길러온 탄탄한 체력을 바탕으로 연회장 행사를 불철주야 도맡아 하는 인물 의주를 연기한다. 

특히 윤아는 '엑시트'로 첫 영화 주연을 맡은 바, 그는 "저는 영화는 처음이다 보니까 다들 반응이 좋다고 해주셔서 가늠이 안되더라. 체감이 안됐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보니까 좋은 이야기들 많이 해주셔서 열심히 뛰고 달렸던 보람이 있는 것 같다. 제가 보기에는 아쉬운 부분도 보이기는 하는데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셔서 좋았다"며 "저는 잘 어우러지기를 바랬는데 그런 부분에서 딱히 제가 또 튀는 듯한 말들은 없으셨던 것 같아서 그것만으로도 좋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의주의 어떤 점이 끌렸냐는 질문에 "의주가 능동적이고 책임감이 강하고 판단력도 좋고 체력도 좋고 한데 그런 부분들이 성격적인 부분에서도 제가 그간 해왔던 캐릭터보다 주체적인 느낌이 강한 것 같고 보여지는 모습에서도 액션이나 몸을 쓰는 장면들이 제가 보여드리지 않았던 모습이지 않을까 싶어서 의주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간 드라마에서 보여줬던 모습과는 달리 첫 주연작으로 재난 영화라는 쉽지 않은 장르를 선택한 윤아는 "재난 영화라고 해서 무겁거나 진지한 게 많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고 대본을 봤는데 너무 유쾌함이 적절하게 섞여있는 것 같더라. 용남 역할이 정석 오빠라고 하니까 더 잘 읽혔다. 새로운 느낌의 재난 영화인 것 같은 게 매력인 것 같아서 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조' 때도 많은 분들이 새로운 모습이라고 얘기해주셨다. 그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제 안에 그런 모습이 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것 같다. 의주라는 캐릭터 자체는 '공조'에서의 민영이가 취직을 해서 좀 더 책임감 강한 모습으로 성장한 느낌이 없지 않아 있는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너무나도 갑자기 새로운 모습이라기 보다는 민영이를 통해서 이런 느낌을 보여드렸던 것 같아서 거부감이 있으실것이라는 생각은 크게 안 해봤다. 로맨스 물이나 제가 그동안 보여드렸던 모습을 보여드린다고 해서 안전한 선택은 아닌 것 같다. 저는 딱히 캐릭터에 제약을 두고 있지는 않다. 캐릭터의 매력에 따라 결정을 하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첫 주연이 텐트폴 영화 부담감 없었냐는 질문에 윤아는 "저는 아직 신인이라 그런 환경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크게 신경을 쓰지는 못했다. 작품은 어떻게 되든간에 결과는 누구도 모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영화가 큰 영화고 잘 될 것 같다는 생각은 제가 못하는 것 같다. 이 작품을 했을 때 내가 얼마나 성장이 될지 제가 보여드리는 모습이 뭐가 있을 지에 중점을 두는 것 같다"고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