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8.17(Sat)

신생아 목조른 '비정한 엄마'…옥스나드 20대 체포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7/21 20:20

갓 태어난 아기를 목 졸라 살해한 여성과 그의 남자 친구가 체포됐다.

옥스나드 경찰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8시쯤 세인트 존스 메디컬센터에서 한 신생아가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생아는 의료진의 응급처치에도 불구 결국 사망했다.

경찰국은 수사 결과 아기 엄마인 안드레아 토랄바(20, 오른쪽 사진)와 그의 남자친구 데이비드 비야(21, 왼쪽 사진)가 아기의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토랄바는 아기를 원하지 않아 죽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비야는 자신이 아기 아버지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