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8.23(Fri)

디즈니, 마블 인수 후 182억불 '대박'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3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7/22 19:15

주요 만화 캐릭터 영화화

디즈니가 마블 영화로 그야말로 '대박'을 터뜨렸다.

디즈니가 마블 영화로 박스오피스에서 182억 달러가 넘는 돈을 벌었다고 CNBC 방송이 21일 보도했다.

디즈니는 2009년 마블을 약 40억 달러에 인수한 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마블 영화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디즈니는 그간 마블 만화의 세계와 캐릭터들을 망라한 '마블 세계관'(MCU) 영화 23개 가운데 16개를 제작하고 배급했다. 패러마운트와 유니버설이 배급한 마블 영화와 소니가 제작한 '스파이더맨' 영화 두 편의 수입까지 포함하면 MCU 영화가 전 세계 박스 오피스에서 벌어들인 돈은 220억 달러가 넘는다.

해당 수입은 영화 제작비나 마케팅 비용을 제외했으며 캐릭터 상품 판매 수입도 포함하지 않은 것이다.

특히 디즈니가 올해 선보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박스 오피스에서 27억9000만 달러 수입을 올리며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를 밀어내고 역대 세계 흥행 1위에 등극했다.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2009년 마블 인수 당시 "이는 전략적 관점에서 완벽하다"며 "5000 개가 넘는 캐릭터를 보유한 이 보물 상자는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준다"고 말했다.

CNBC 방송은 아이거 CEO가 옳았다고 평가했다.

향후에도 마블은 디즈니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