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8.20(Tue)

한국산 캐나다라인 새 무인전동차 도착 임박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23 13:42

캐나다라인에 새로 투입될 예정인 현대로템의 새 전동차가 한국에서 선적되고 있다. (사진=트랜스링크 언론담당부 제공)

올해 중 총 12대의 전차 인도 예정
8800만 달러 투입, 내년부터 운행


한국 최초로 무인 전철 객차를 밴쿠버에 수출해,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성공에 일조했던 한국의 기술력이 급속하게 늘어난 밴쿠버 지역 대중교통 문제 해결을 위한 구원투수로 나섰다.



트랜스링크는 메트로밴쿠버 대중교통 개선 10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주문했던 캐나다라인 전동차의 초도 객차가 한국을 출발해 몇 주 안에 밴쿠버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랜스링크의 벤 머피 고위 언론담당 책임자는 "전동차들이 캐나다에서 오고 있는 중이고 몇 주 안에 도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피 책임자는 "이 전동차는 새로 만들어진 캐나다 라인용 새 객차 중 일착으로 도착하는 것"이라며, "총 12대의 전동차를 주문했는데, 나머지 11대도 올해 안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초 현대로템은 2020년까지 납품하기로 했는데 1년 먼저 완료하게 된 셈이다.



전동차는 2량으 객차로 구성돼 총 24대의 객차가 들어오는 셈으로, 트랜스링크는 총 88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예산은 연방정부가 50%, 주정부가 33%, 그리고 트랜스링크가 17% 씩 분담을 했다.



머피 책임자는 "해당 전동차들은 올해 중 시범 운행을 거쳐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캐나다라인은 작년에 평일 하루 총 14만 7700명이 탑승을 했, 전년보다 5.3% 증가했다. 작년 총 탑승객 수는 연인원으로 4871만 6000명을 기록했다.



캐나다라인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밴쿠버국제공항과 밴쿠버다운타운을 잇기 위해 건설됐다. 이때 한국 최초로 현대로템이 무인전차 수주를 받아 2008년 첫 전차를 납품해 시범 운행에 들어갔고 2009년 11월에 본격 가동에 들어갔었다. 이번에 캐나다라인의 새 객차는 결국 10년 만에 한국 기업이 그 동안의 품질을 인정 받아 다시 납품을 하게 된 셈이다.



현대로템의 캐나다라인 객차 납품은 북미 최초의 실적이자, 무인 전동차에서도 거의 유일무이한 시도이기도 하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