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8.17(Sat)

'아내의 맛' 송가인, 신곡 '엄마 아리랑' 즉흥 라이브..대박 예감 [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07/23 15:40

[OSEN=하수정 기자] 윤명선 작곡가가 만든 송가인의 신곡 '엄마 아리랑'이 공개됐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의 신곡 '엄마 아리랑'이 살짝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송가인은 지난 5월 종영된 '미스트롯' 결승전 당시 발라드 트롯 '무명배우'를 선물해 준 유명 작곡가 윤명선을 만났다. 윤명선 작곡가는 장윤정 '어머나', 조용필 '빛', 이승철 '서쪽 하늘', 김장훈 '허니', 김동완 '손수건', 슈퍼주니어 '로꾸꺼' 등을 만든 히트메이커. 

윤명선 작곡가는 "앞으로 어떻게 음악을 할 생각이냐?"고 물었고, 송가인은 "정통 트로트를 해야 되는 건 맞는 것 같다. 그게 내 장점을 잘 보여주는 것 같다. 그런데 시대에 맞게 악기적인 부분을 조금 새롭게 편곡하면 젊은 세대 분들도 좋아해주시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지금 신곡에 대한 부담감이 큰 것 같다"고 밝혔다.

윤명선 작곡가는 "송가인이란 가수를 평가할 때 사람들이 '노래를 너무 잘하는 가수야', '음악을 잘하는 가수야' 인정을 해버리고 듣기 때문에 행운이면서 부담감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명선 작곡가는 송가인을 위해 만든 신곡을 공개했고, 제목은 '엄마 아리랑'이었다.

그는 "진도 아리랑을 섞어서, '엄마 아리랑'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싶었다. 국악을 가미해 아리랑 트로트를 만들어 보자"고 제안했다. 이어 "'엄마 아리랑'을 가인 씨한테 주고 싶었다. 그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노래가 나왔다"고 했다.

윤명선 작곡가는 가수를 정해놓고, 노래를 써내려갔고, '엄마 아리랑' 가사를 받은 송가인은 미소를 지었다. 데모 테이프를 통해 확인한 노래는 국악 느낌이 물씬 풍겼다. 작곡가는 "근데 멜로디가 너무 쉬운 것 같다"고 했지만, 송가인은 "쉬워야 사람들도 따라할 수 있다"며 흡족해했다. 

이후 윤명선 작곡가는 근처에서 대형 건반을 가져와 연주를 시작했고, 송가인은 '엄마 아리랑'을 라이브로 불렀다. 처음 불러 본 노래인데도 전혀 어색함이 없었고, 절정에서 꺾기 9단의 화려한 마무리까지 선보였다. 

밥집에서 즉흥 공연이 종료됐고, 작곡가는 누구보다 만족했다. 송가인은 "선생님 노래가 너무 좋다"고 했고, 윤명선 작곡가는 "내가 정말 행복하다. 갑자기 만든 곡을 불러줘서 너무 고맙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윤명선 작곡가는 "초심을 잃지 않는 트로트 가수가 된다고 했는데, 그것만 잘 지키면 앞으로 지지하겠다"며 송가인에게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 hsjssu@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