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09.26(Sat)

트럼프 지지율 '굳건'…인종차별 논란 속 44% 유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07/23 17:58

"오히려 지지층 결속 효과"

트럼프(사진) 대통령이 민주당의 유색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의 출신국을 겨냥한 '인종차별 트윗'으로 파문을 일으켰지만, 유권자의 지지율에는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USA투데이는 22일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 트윗이 올라온 다음 날인 15~17일 사이에 실시된 PBS방송·NPR라디오·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의 여론조사에서 국정 수행 지지율이 자체 최고치인 44%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인 134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 범위는 ±3.7% 포인트다. 이는 마리스트 여론 조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월의 43%보다 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도 52%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답변은 응답자가 지지하는 당에 따라 극명하게 나뉘었다.

민주당 지지자의 90%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 방식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반면, 공화당 지지자의 90%는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소속 당이 없다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3%로, 지지한다고 밝힌 42%보다 10%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

또 출마 의사를 밝힌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제시한 공약이 미국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 것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문항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43%가 그렇다고 답변했지만, 지지당이 없는 응답자의 긍정 비율이 40%로 떨어졌다.

다만 민주당 지지자와 중도 성향 응답자의 82%는 아직 뽑고 싶은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으며, 이 중 54%가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수 있는 후보를 가장 중요한 민주당 주자의 조건으로 꼽았다.

마리스트 대학의 리 미린고프 여론연구소장은 "지지하는 당이 없는 응답자는 대체로 중립적"이라면서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임을 바라지 않는 입장인 동시에 민주당에도 설득당하지 않은 상태"라고 분석했다.

2020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할 생각이 있는지를 묻는 문항에서는 92%가 적극적으로 투표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중 39%는 트럼프 대통령에 투표할 것이며, 53%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막기 위해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