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19(Mon)

'사자' 박서준 "원톱 주연 흥행 부담감? 최선 다하려고 노력할 뿐" [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19/07/23 20:17

[OSEN=하수정 기자] 박서준이 '사자' 개봉을 앞두고 흥행 부담감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슬로우파크에서는 영화 '사자' 주연 배우 박서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서준은 극 중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를 연기했다. 사신이라 불리는 격투기 챔피언으로,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대한 불신으로 마음을 닫은 지 오래다. 악몽을 꾼 이후 갑자기 생긴 원인불명 손의 상처를 계기로 안신부와 만나게 되고, 상처 난 손에 깃든 특별한 힘과 세상 곳곳에 숨은 악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되는 캐릭터다. 

2017년 개봉한 '청년경찰'(565만 명)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고, 김주환 감독과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춰 전혀 새로운 장르의 영화를 내놨다. 

박서준은 그동안 드라마 '드림하이2'를 시작으로 '금 나와라 뚝딱!', '따뜻한 말 한마디', '마녀의 연애', '킬미, 힐미', '그녀는 예뻤다', '화랑', '쌈, 마이웨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에 출연했고, 영화는 '퍼펙트 게임'을 비롯해 '악의 연대기', '뷰티 인사이드', '청년경찰' 등에서 활약했다. 최근 특별 출연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고, 천만을 돌파했다. 신작 '사자'에서는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로 도전해 고난도 와이어, CG 등 파워풀한 액션을 선보였다. 

박서준은 "난 영화를 기술 시사회를 통해서 봤는데, 재밌게 봤다"며 "솔직히 결과물이 어떻게 나올지 예상하지 못했고, CG 부분이 궁금했다. 사전에 준비를 최대한 많이 해서 그 정도 나온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 감독님과 얘기했던 부분이 최대한 이질적인 느낌을 줄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느꼈다. 그래서 CG도 아날로그 적인 선택을 했는데, 고민한 지점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 정도면 만족스럽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도 CG 부분에는 전문적인 지식이 있는 건 아니다. 보통 CG가 들어가면 그린 백에서 촬영하는데, 우리 영화는 그런 CG를 선택하기 보단 최대한 현실감을 살리기 위해서 부분, 부분을 살리는 CG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극장가 최대 성수기 여름 극장가 텐트폴 영화의 주연을 맡은 박서준은 흥행 부담감에 대해 "주연을 맡기 시작하면서, 가장 큰 부담은 '이 현장을 잘 이끌고 갈 수 있는 그릇이 될 수 있을까'하는 점이었다. 결과물이 좋기 위해서는 현장이 항상 즐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무래도 난 찍히는 입장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포커스가 될 수밖에 없다. 주연의 몫에 대한 부담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또한, 박서준은 "배우는 하나의 부분일 뿐이고, 흥행은 비단 나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부담은 있지만, 모든 부담은 느끼는 편은 아니다. 영화 자체가 나 혼자 다하는 게 아니다. 내가 맡은 부분을 잘하기 위해서 고민하는 사람이다. 흥행은 열어봐야 아는 거고, 영화도 드라마도 그렇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될지 모르더라. 그래서 기대도 된다. 난 항상 그 순간에는 최선을 다하지만 돌아보고 나면 아쉬운 지점들이 보인다. 내 연기에 대해서 어떤 평가를 받게 되면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 때문에 이번에도 '청년경찰'처럼 깜짝 흥행이 되면 좋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