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2.12(Thu)

한인타운 시의원 세비 '많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7/23 20:47

중앙일보 LA시의원 평가 <3>
4개 지역구 사무실 직원 연봉 전체 평균보다 11만불 더 지급
웨슨 시의장 입법활동 적극적, 데이비드 류 알뜰살림 돋보여

LA한인타운을 지역구로 하는 시의원 4인의 지난 회기 성적표는 평균점보다 높았지만 2년 전 첫 평가와 비교해서는 떨어졌다.

미주중앙일보는 2018~2019년 정규 회기 시의원 14명의 의정활동을 종합 평가했다. 이번 평가는 2년 전 첫 평가와 비교 분석할 수 있어 총점과 항목별 점수들의 등락을 확인할 수 있다.

<그래픽 참조>

한인타운을 지역구로 나눠갖고 있는 1 4 10 13 지구 의원 4명의 평균점수는 74.05다. 지난 회기 전체 시의원 평균점 72.0에 비해 2점 높게 나타나 체면은 유지했다. 그러나 2년 전 평점 76.28에 비해선 2점 정도 낮아졌다.

종합 2위인 데이비드 류(4지구) 의원과 3위인 허브 웨슨(10지구) 시의장은 불과 0.3점차로 순위가 결정됐다.

두 의원은 평균점 이상을 받은 반면 미치 오패럴(13지구) 길 세디요(1지구) 의원은 평점에 못 미쳤다.

지난 회기 4명의 평균 총점은 입법활동(평점 44.63)과 사무실 효율성(19.98)에서 각각 점수가 깎였다. 그나마 출석률(94%)이 첫 평가때보다 3% 더 높게 나와 더 많은 실점을 막았다.

항목별로 분석했을 때 입법활동에 웨슨 시의장이 60점 배점에서 51.01점을 받아 가장 적극적이었다. 입법활동은 대표발의안수 지역구 전체 심의안건중 본인 발의안 비율 통과율 등 3개 항목을 묶은 지표다.

LA한인타운 대부분을 지역구로 둔 웨슨 시의장은 대표 발의안이 115건으로 전체 2위 심의안건중 본인 발의안 비율이 4위(36.92%) 등 2개 부문에서 상위권을 유지했다. 다만 안건 통과율은 11위(34.78%)를 기록해 낮았다.

입법활동에서 4명중 꼴찌는 오패럴 의원이다. LA한인타운 동북쪽 실버레이크와 에코파크 등을 관할하는 그의 지역구는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곳이다. 주민 민원이 상대적으로 많았을텐데도 지역구 전체 심의안건중 본인 발의안 비율이 23.41%로 14명중에서 꼴찌를 길고했다.

사무실 효율성면에서는 류 의원이 30점 배점에 22.62로 최고였다. 효율성 항목은 사무실 직원 1인당 발의안수 각 지역구 의원및 직원 연봉에 주민 1명이 부담하는 비용 등 2개 지표 배점을 합산했다.

시의원과 사무실 직원들의 연봉은 시민들이 내는 혈세다. 지난 회기 류 의원 사무실에 지급된 전체 연봉은 162만달러였다. 타운 지역구 의원 4명중 가장 적은 금액이다. 풀타임 직원 평균 연봉도 4만1194달러로 4개 지구 사무실중 최저였다.

류 의원의 지역구 중간소득이 12만6200달러로 시전역에서 가장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연봉 대비 가장 효율적으로 사무실을 운영했다고 할 수 있다.

4명중 사무실 효율성이 가장 낮은 의원은 세디요 의원이다. LA한인타운 남동쪽 코너인 에코파크 맥아더파크 차이나타운 등이 지역구인 그의 사무실 직원수는 33명으로 평균보다 4명 적었다. 그러나 직원 1인당 발의안 비율이 1.81건으로 4명중 최하였다. 4개 지역구 사무실 연봉으로 지급된 전체 세금은 741만달러다. 2년전과 비교하면 13% 늘었다.

사무실별 평균 185만2500달러로 14개 지역구 사무실 평균 전체 연봉은 174만714달러보다 11만1786달러가 많다. 지난 회기 한인타운 주민들의 세금이 타지역구보다 6% 더 시의원사무실에 지급됐음을 뜻한다.

4개 지역구중 연봉 합산액이 최고인 의원은 웨슨 사무실로 230만달러였다.



관련기사 중앙일보 LA시의원 평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