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19.08.19(Mon)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싸움 넘고 고부갈등 봉합…더 성장한 '함진부부'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7/23 20:50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고부갈등을 봉합했다. 앞서 부부 사이 갈등을 빚었던 두 사람은 서로의 속마음을 알고 관계를 회복했고, 힘을 합쳐 고부갈등까지 봉합했다. 두 개의 산을 넘으면서 두 사람은 부부로서 더 성장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육아 갈등에서 비롯된 고부갈등을 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함소원-진화 부부는 부부싸움이라는 산을 넘은 바 있다. 진화는 젊은 나이에 맡게 된 남편, 아빠로서의 책임감이 부담스러운 듯 했다. 이를 잘 몰랐던 함소원은 진화와 갈등을 빚었고, 부부클리닉에서 진화가 속마음을 털어놓으면서 비로소 갈등은 풀렸다.

부부싸움이 가니 고부갈등이 왔다. 시어머니가 두 사람의 갈등을 알고 중국에서 온 것. 시어머니는 육아를 담당하며 두 사람이 데이트를 할 수 있게 도왔다. 그러나 데이트를 마친 뒤 돌아온 집에서 고부갈등이 시작됐다. 시어머니가 짜개바지 등 중국 육아법을 주장한 것. 특히 시어머니는 먹던 음식을 아이에게 주려고 하거나, 간이 된 국물까지 아이에게 먹이려고 했다. 진화가 만류했지만 서운한 감정은 고부갈등을 더 깊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고 일어났더니 사라진 시어머니를 찾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다행히 시어머니는 인근 공원에서 산책을 하고, 태극권을 하고 있었다.

걱정이 가득했던 함소원은 시어머니를 보자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걱정했다”고 말했다. 시어머니 역시 전날 서운했던 감정은 온데간데 없이 함박 웃음을 지었고, 두 사람은 서로를 꼭 끌어 안았다.

고부갈등을 완벽히 풀기 위해 함소원과 진화는 의기투합했다. 두 사람은 특급 효도 퍼레이드를 준비했고, 해산물이 가득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강남의 한 성형외과로 향해 K뷰티 프로젝트를 펼쳤다.

시어머니의 ‘뷰티’를 향한 열망이 뿜어져 나왔다. “얼굴이 작아졌으면 좋겠다”, “눈꼬리가 올라갔으면 좋겠다” 등의 디테일한 요구를 하더니 “전지현처럼 해달라”는 속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피부 케어, 복부 케어에 이어 헤어와 메이크업 등 시어머니 ‘전지현 만들기’ 프로젝트는 순조롭게 이어졌다. 시어머니는 돈이 많이 들까 걱정했지만 함소원은 “엄마에게 쓰는 돈은 하나도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시어머니에게 진화와 사이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함소원이 “진화가 요즘 말이 많이 없어졌다”고 하자 시어머니는 “원래 말이 많은 편은 아니었지만 계쏙 그런다면 상처 되는 말을 들은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시어머니는 두 사람을 위해 “싸움을 하게 되면 서로에게 잘못이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결혼 선배로서, 시어머니로서의 조언을 해줬다.

전지현 프로젝트를 마친 시어머니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진화는 “전지현이랑 똑같다”면서 박수를 쳤고, 함소원과 진화의 ‘고부갈등 봉합 프로젝트’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아내의 맛’을 통해 결혼부터 임신, 출산, 육아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보여줬다. 그 과정을 통해 부부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고부갈등이라는 산까지 넘으면서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결혼 생활에 있는 여러 산을 넘으면서 부부로서 성장하고 있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이야기가 더 기다려지고 기대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