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9.17(Tue)

트럼프, 인종차별 비판 아랑곳 않고 野흑인중진 연일 공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28 07:41

"커밍스, 지역구서 엉망"…민주 4인방 인종차별 공격 전략 일환인 듯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인종차별 논란을 또다시 부채질한다는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이틀째 민주당 흑인 중진 엘리자 커밍스 하원의원에 대한 트윗 공격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윗을 통해 "사실(facts)은 말보다 훨씬 힘이 있다! 민주당은 늘 '인종 카드'를 꺼내드는데 우리나라의 위대한 흑인들을 위해 하는 건 사실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커밍스는 크게 실패했다"면서 "커밍스가 지역구와 볼티모어시에서 엉망이었다는 분명한 사실을 꺼내오는 데 잘못된 게 없다고 누가 낸시 펠로시(하원의장)에게 설명 좀 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커밍스는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장으로 메릴랜드 볼티모어에서 태어나 1996년부터 볼티모어 절반 이상이 포함된 지역구의 하원의원으로 일해왔다. 커밍스 지역구의 유권자는 흑인이 약 60%, 백인이 약 35%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커밍스를 '잔인한 불량배'라고 공격하면서 "커밍스의 지역은 역겹고 쥐와 설치류가 들끓는 난장판이다. (볼티모어는) 누구도 살고 싶어하지 않는 미국 최악의 지역"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볼티모어 출신이자 흑인인 에이프릴 라이언 CNN 기자는 이날 관련 보도를 전하는 생방송 중 "잠시 기자의 모자는 벗어두고 말하겠다. 볼티모어는 이 나라의 일부다. 내가 볼티모어고 우리 모두가 볼티모어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민주당 진보성향 유색 여성의원 4인방에게 '원래 나라로 가라'며 인종차별적 비난을 하고 지지율 상승의 재미를 본 터라 이번에도 흑인인 커밍스 위원장을 겨냥해 같은 전략을 쓰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4인방에 대한 인종차별적 트윗 후 사흘 뒤 열린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유세는 '돌려보내라!'라는 구호로 뒤덮였으며 22일 발표된 PBS방송·NPR라디오 여론조사에서는 국정지지도가 자체 최고치인 44%를 기록했다. na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나리

관련기사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