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9.17(Tue)

'인종차별 논란' 트럼프 "나는 세상에서 가장 덜 인종주의적인 사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30 14:0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나는 세상에서 가장 덜 인종주의적인 사람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종차별 발언 논란에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종차별 논란의 시발점이 된 메릴랜드주 볼티모어를 다시 한 번 언급하며 자신은 인종주의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흑인거주자 비율이 높은 볼티모어를 "역겹고 쥐와 설치류가 들끓는 난장판"이라고 비하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은 볼티모어 사람들이 "지옥에 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발언은 인종차별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자신을 비난한 흑인 민권운동가인 알 샤프턴 목사를 "인종주의자"라고 저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볼티모어 발언 배경에는 민주당 흑인 중진 일라이자 커밍스 하원의원이 있다. 볼티모어는 커밍스 의원의 지역구에 속해 있는데, 커밍스 의원을 깎아내리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볼티모어를 비하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커밍스 의원을 '잔인한 불량배'라고 지칭하며 공격을 퍼붓고 있다.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은 "커밍스 의원이 볼티모어를 아주 가혹하게 통제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장인 커밍스가 멕시코 국경 이민자 수용시설의 열악한 상황을 비판하고, 트럼프 대통령 딸과 사위의 이메일 조사 소환장을 승인한 것에 트럼프 대통령이 분노한 것 이라고 분석했다.

커밍스 의원을 공격할 소재를 찾던 중 지난 29일 '폭스뉴스'를 통해 황폐한 볼티모어를 발견했고, 볼티모어를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는 것이다.

WP에 따르면 일부 보수 인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볼티모어 방문을 제안하고, 백악관 참모 회의에서도 논의됐지만 결론에 이르지는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기자들에게 "적당한 때 방문하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