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2.22(Sat)

"제발, 총기 규제 방안은?"

박다윤·전수진 기자 park.dayun@koreadaily.com
박다윤·전수진 기자 park.day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8/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8/05 17:18

트럼프 "총격, 정신질환 때문"
비디오 게임 폭력 미화 지적

당연한 해결책 내놓지 않고
반이민 정책에 엮으려 시도

최근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들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과 함께 5일 백악관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AP]

최근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들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과 함께 5일 백악관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AP]

지난 3~4일 발생한 연쇄 총기 테러에 대한 책임론이 거세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 백악관에서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번 총기 테러 사건이 대통령 선거 쟁점으로 부상하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는 "총이 아니라 (가해자의) 정신 질환과 증오가 방아쇠를 당긴 것"이라며 "잔인한 비디오게임도 폭력을 미화(glorification)하는 일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총기 허가 제도에 허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가해자들의 개인적인 정신 질환이 사고의 본질이라는 주장이다. 야당인 민주당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총기 소지 규제 강화 목소리에 반대의 뜻을 간접 표명한 셈이다. 트럼프는 이어 총기 소지를 규제하겠다는 방안 대신 대량 살상 가해자들이 신속히 처형될 수 있도록 새로운 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미총기협회(NRA)는 막강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공화당의 주요 지지 세력으로 활동해왔다.

트럼프가 테러의 원인을 정신 질환으로 규정한 것은 이번 사건이 자신의 인종차별 발언으로 인해 발생했다는 비판도 피해가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 이번 연쇄 총기 테러 중 미국과 멕시코의 접경지역인 엘파소에서 발생한 사건은 중남미 이민자들을 표적으로 삼은 인종차별 증오범죄일 가능성이 대두된 상황이다. 트럼프는 민주당의 이민자.유색인종 여성 연방하원의원들을 향해 지난달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트윗을 올린 데 이어 볼티모어의 민주당 중진 일라이자 커밍스 흑인 연방하원의원을 무능하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트럼프의 인종차별 언행으로 자극 받은 이들이 참사를 일으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 지역인 엘파소가 고향인 민주당 대선주자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은 총격 현장을 방문해 "트럼프는 백인 우월주의자"라고 비판했다.

지난 3일 텍사스 엘파소 총기 난사 사건으로 멕시코인 8명이 목숨을 잃었다. 멕시코 후아레즈에서 한 여성이 '총기는 그만, 사랑을 하자'는 글이 적힌 팻말 옆에서 앉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P]

지난 3일 텍사스 엘파소 총기 난사 사건으로 멕시코인 8명이 목숨을 잃었다. 멕시코 후아레즈에서 한 여성이 '총기는 그만, 사랑을 하자'는 글이 적힌 팻말 옆에서 앉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P]

트위터로 "총기 신원조회, 이민 제도 개혁과 연동"
트럼프 대통령의 '총격 반응'

한인들 "문제 왜곡·대책 부실"
이민자 '신상털기' 연결 '황당'
더 큰 사고 잇따를 것 우려



트럼프는 입장문 후반부에서 이런 비난에 대한 대응 문구도 넣었다. "(우리) 나라는 인종차별주의와 편견(bigotry), 백인 우월주의를 비난해야만 한다"며 "증오는 미국에 설 자리가 없다"고 하면서다. 그러나 입장문은 이번 사건의 원인을 정신 질환이라고 규정하면서 인터넷의 자극적 콘텐트에 주로 화살을 돌렸다.

트럼프는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기 약 3시간 전 트위터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이 함께 강력한 신원조회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그 법안은 아마도 이민 제도 개혁과 연동(marrying)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이 트윗은 이번 테러 참사를 그의 반이민 정책에 이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불렀다. 트럼프는 결국 생방송 카메라 앞에 서서 애도의 메시지를 보내는 방법을 택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함께였다. 트럼프는 목이 살짝 메인 듯한 목소리로 이번 범죄 가해자들에 대해 "사악하다(wicked)" "괴물(monster)"이라고 표현했다.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뉴욕타임스 등 트럼프에게 비판적인 매체들은 물론 대부분 언론은 새로운 총기 규제법 도입의 필요성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데 더 주안점을 두고 보도를 했다. 트럼프가 입장문까지 발표한 것은 그만큼 이번 이슈가 미국 전역을 강타하고 있다는 뜻이다.

트럼프의 발표에 한인들도 반발하고 있다. 민권센터 차주범 선임 컨설턴트는 "문제의 원인을 왜곡하고 부실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며 "더구나 총기 구매자 신원 조회를 이민자 '신상털기'와 연동시키려는 발상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사고와 행태를 그대로 드러낸다"고 말했다.

팰팍한인유권자협의회 권혁만 회장은 "이번 사고는 이미 예견된 것"이라며 "대통령이 인종차별과 혐오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는데 온전한 정신의 백인들까지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또 "총기 규제를 막는 세력과 결탁해 뒤를 봐주는 정당이 그들"이라며 "트럼프가 있는 한 더욱 큰 사고가 잇따를 것 같아 두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백인우월주의와 총기난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