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7.09(Thu)

뉴욕한인회, 한-일 갈등관련 의견 수렴 나서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eradailyny.com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er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8/0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8/08 18:22

8일 한인단체 대표·주민 논의 주선
외교 대책·시위·불매운동 방안 의논
코리아소사이어티, 미국 중재 촉구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가 8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주최한 한일갈등 관련 지역 한인 의견수렴 행사에서 김영환 퀸즈먹자골목상인번영회장(왼쪽 세 번째)이 "강경책 보다 국익을 도모하는 유화정책이 필요하다"고 발언하고 있다.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가 8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주최한 한일갈등 관련 지역 한인 의견수렴 행사에서 김영환 퀸즈먹자골목상인번영회장(왼쪽 세 번째)이 "강경책 보다 국익을 도모하는 유화정책이 필요하다"고 발언하고 있다.

일본의 무역 규제에 따른 한일갈등의 골이 계속 깊어지는 가운데 뉴욕한인회가 8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지역 한인 의견수렴을 위한 모임을 주최했다.

지역 한인단체 대표와 주민 약 30명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는 한일 갈등이 야기할 수 있는 경제·외교적 피해에 대한 우려와 불매운동·한인 집회 등의 대처방안이 논의됐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한일갈등을 단순히 한국에 국한된 정치적인 문제로 보는 대신 미주 한인사회도 장기적인 대응을 할 방침을 물색해야 한다”며 지역 한인사회 의견수렴을 위한 자리를 만든 취지를 밝혔다. 1시간 남짓한 논의 후에는 “(한인사회가) 경제·정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풀뿌리 움직임을 주도해야 할 것이며 양국 간 갈등이 계속 악화하거나 무역 갈등으로 인해 지역 한인사회에도 경제적 피해가 유발되는 경우 지역 정치인 등을 통해 결의안 채택을 촉구하는 등의 방안을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일부 참석자들은 미국에서 벌이는 불매운동의 효과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하는 한편 “경제와 정치는 구분돼야 한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박광민 뉴욕한인식품협회 회장은 “한국의 불매운동이 일본산 맥주와 식품 등의 부문에서 먼저 시작됐기에 식품협회 이사회는 이미 한 달 전에 이 문제를 논의했지만 이사진 대다수가 이에 탐탁치 않은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특히 델리·그로서리·식당 등 한인 소상인의 경우 타민족 대상으로 영업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불매운동에 따른 경제적 피해도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김영환 퀸즈 먹자골목상인번영회장(대뉴욕지구강원도민회장 겸임) 역시 “현재 한반도에서는 민간인통제선 지역이 완전 무장해제 돼 있는 상황”이라며 “불매운동보다는 안보가 우선이니 강경책보다 국익을 도모하는 유화정책을 추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불매운동과 달리 일제의 만행에 대한 홍보의 필요성은 모든 참석자들이 지지하는 분위기였다.

지역 정치인 등 주류사회에서 활동하는 인물이나 단체를 통한 외교적 압박을 도모하는 한편 지속적인 교육을 통한 일본 정부의 만행에 대한 홍보활동이 필요하다는 것.
한편 일부 참석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전쟁에 돌입한 가운데 한일 갈등을 두고 일본 정부의 방침이 자유무역에 반한다는 이유로 한국 편을 들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적인 전망도 제시했다.

대신 2차 세계대전 당시 일어난 위안부·강제징용 문제 등에 대해 “한국과 일본간의 정치적 싸움만이 아니라 일제의 반인류적 행각이라는 방식으로 접근하면 범민족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회장은 “일본이 이미 사과·보상을 했다는 의견도 있지만 아직도 욱일승천기를 사용하는 등 진심으로 뉘우치는 모습 대신 제국주의적 야욕을 계속 불태우고 있다”며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뤄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기고문=한편 워싱턴포스트는 7일 코리아소사이어티의 토마스 번 회장과 토마스 허버드 이사장(전 주한 미국대사)의 한일갈등 관련 기고문을 온라인 오피니언 기사로 공개했다. 두 사람은 기고문을 통해 한국과 일본 모두 미국의 동맹국이며 (세 나라의) 방위체제와 경제는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고 지적하며 동북아 지역에 큰 이해관계(stake)를 갖고 있는 미국은 한일 양국의 건전한 관계형성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