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2.22(Sat)

엘파소 총격범 "멕시칸 겨냥했다" 자백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8/09 19:01

지난 3일 텍사스주 엘파소의 월마트에서 총기를 난사해 22명을 숨지게 한 총격범 패트릭 크루시어스(21)가 자신의 범행이 멕시코인들을 노린 총격이었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9일 경찰이 집행한 체포영장 진술서를 인용해 크루시어스가 사건 당일 총격 범행 이후 월마트 인근 교차로에서 검문에 걸렸을 때 저항없이 손을 들고 차에서 내리며 자신이 총격범임을 밝혔다고 전했다. AP에 따르면, 크루시어스는 투항 직후 변호인 접견권과 묵비권을 포기하면서 경관들에게 진술하기로 했으며, 자신이 AK 47 공격용 엽총과 많은 탄약을 들고 월마트에 들어간 것은 멕시코인들을 겨냥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범죄 전문가들은 출동한 경찰에 일체 저항 없이 투항하는 이런 유형은 흔히 확신에 가득찬 범인에게서 나타나는 경향이라고 지적했다. 크루시어스를 체포한 경찰관들은 체포 당시 그가 얼음처럼 차가운 표정이었다고 전했다. 크루시어스가 살해한 22명 중 대다수는 히스패닉계 이름을 썼으며, 최소 8명이 멕시코 국적자였다.

경찰과 법무부는 크루시어스가 범행 직전 '히스패닉의 텍사스 침공'이라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에잇챈에 올린 점에 비춰 범행을 국내 테러리즘 차원에서 수사하고 있으며, 연방 증오범죄로 기소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백인우월주의와 총기난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