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9.14(Sat)

불법이민자들의 깨어진 '미국 꿈'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2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19/08/10 18:09

스커볼 센터 탐 키퍼 사진전
추방되며 남긴 물건들 담아

탐 키퍼의 사진 작품. 불법 이민자들이 수용소에서 사용하다 버렸거나 압수된 칫솔을 모았다.

탐 키퍼의 사진 작품. 불법 이민자들이 수용소에서 사용하다 버렸거나 압수된 칫솔을 모았다.

스커볼 컬처럴 센터(Skirball Cultural Center)가 미국의 이민자 대우 문제를 직시하는 사진작가 탐 키퍼의 전시회를 연다.

'아메리카 드림'(El Sueno Americano/The American Dream: Photographs by Tom Kiefer)이라는 제목으로 10월17일부터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작가가 미국 국경 지역에 버려진 불법 이민자들의 생필품과 노트 등 다양한 물건을 찍은 사진 작품 100여점이 선보인다.

탐 키퍼가 이들 물건을 찍기 시작한 것은 그가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애리조나주 아조의 미국 세관 및 국경 순찰대에서 시간제 관리인으로 일을 하면서였다. 그는 근무 중 압수 품목을 대하게 됐고 편지며 성경까지 포함된 많은 물건 속에서 무모하게 이민을 꿈꿨던 이들의 위태로운 삶의 여정을 보게 됐고 이 증거를 사진으로 남겨야겠다고 결심했다.

'과연 미국은 이들을 어떻게 대우하고 있는가' 그는 이런 자성의 목소리를 다른 미국인과 함께 나누고 싶어 사진을 찍었다고 실토한다.

▶문의:skirball.org

관련기사 문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