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8.24(Sat)

의료비 부담에…아픈 아내 살해하고 77세 남편 극단 선택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8/11 20:41

워싱턴주의 한 주택가에서 70대 노부부가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워싱턴주 왓컴 카운티 펀데일시 인근에 사는 브라이언 S. 존스(77)와 패트리샤 휘트니-존스(76) 부부가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남편 존스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911 긴급전화를 걸어 총기 자살을 예고한 직후 즉각 거주지로 출동했으나 자살을 막지 못했다고 밝혔다. 침실에서 발견된 부부는 머리 등에 각각 1~3발의 총상을 입은 채 숨져 있었다. 경찰은 존스가 부인의 뒷머리에 총을 쏴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봤다.

왓컴 카운티의 빌 엘포 셰리프 국장은 쪽지에는 부인의 심각한 건강 문제를 언급하면서 부부가 지닌 자산이 의료비를 내기에 충분치 못하다는 우려가 담겨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지역의 어르신 중 한 명이 살인과 자살만이 유일한 선택지라고 느낄 정도로 절망적 상황에 놓인 것이 매우 비극적"이라면서 "911에 전화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존스의 부인이 구체적으로 어떤 건강상 문제를 겪고 있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이웃들은 존스가 이와 관련한 우려를 겉으로 드러낸 적이 없다면서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