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08(Sun)

류현진, 주말 애틀랜타서 13승 도전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19/08/13  1면 기사입력 2019/08/12 15:40

16~18일 브레이브스와 3연전
평균 자책점 1.45…전설 합류

메이저리그(MLB) 역사를 수놓은 전설적인 투수 대열에 합류한 류현진(32·LA 다저스)이 오는 주말인 16~18일 캅 카운티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3연전을 치른다.

류현진은 토요일인 17일 오후 7시 30분에 열리는 두 번째 경기의 선발 등판이 유력시된다.

류현진은 지난 11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서 7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9-3으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12승(2패)에 성공했다. 개인 통산 150번째 승리(한국 98승, MLB 52승)였다.

또 이날 역투로 1.53이었던 평균 자책점은 1.45까지 떨어졌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선발투수 중 유일한 1점대 평균 자책점이다. 2위인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2.32)는 물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꼽히는 셔저(2.41), 디그롬(2.68)과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평균자책점을 기준으로 하면, 현역 선수 중에는 류현진의 경쟁자가 없을 정도로 그의 피칭은 더욱 돋보인다.

류현진은 최근 ESPN이 예측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 1위를 기록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