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8.24(Sat)

30세 이상 4명 중 한 명 누군가 간병중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13 15:59

40-59세 28%로 가장 높아

전혀 간병 계획 없다는 41%




점차 캐나다사회가 고령화 되가면서 부모나 배우자 부모를 봉양해야 하는 비중도 늘어날 수 밖에 없는데 이에 대한 경제적 비용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앵거스리드 12일 발표한 캐나다에서의 간병(Caregiving in Canada)이라는 보고서에서 30세 이상 캐나다인 26%가 현재 누군가를 봉양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 향후 봉양을 해야 한다는 비율도 33%였다.



현재 간병을 한다고 대답한 비율을 연령대별로 보면, 30-39세는 현재 22%, 40-49세는 28%, 50-59세도 28%, 60-69세는 26%, 그리고 70세 이상은 20%였다.

앞으로 해야 한다는 비율은 45%, 44%, 38%, 27%, 그리고 25%로 젊을수록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런데 앞으로 간병을 할 예정이 없다는 비율이 41%로 높게 나왔다.



봉양을 해야 하는 사람이 얼마나 가까운 사람이냐는 질문에 52%가 친부모 또는 배우자 부모로 절대적으로 높았다. 이어 배우자나 동거인이 22%, 다른 가족이 13%로 나왔다.



연령별로 봤을 때 70세 이상은 배우자나 동거인 55%로 결국 사람하는 사람의 여생을 같이 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렇게 봉양을 하는 일이 삶에 얼만큼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전체적으로 별로 큰 영향이 없다가 53%, 좀 영향이 있다가 37%, 그리고 크다는 대답이 10%였다. 그런데 40-49세 사이는 큰 영향이 없다가 44%이지만 좀 영향이 있다가 48%로 좀 부담을 느끼는 유일한 연령대를 기록했다.



CIBC의 추산에 따르면, 노령의 부모를 봉양하는 비용이 330억 달러로 나왔다. 이 금액 중 직접 주머니에서 나가는 돈이 66억 달러, 그리고 270억달러는 노동생산성이나 소득 상실에 의한 간접적 효과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