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8.20(Tue)

중국산 10% 관세 3개월 연기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4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08/13 20:05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13일 대중 관세 압박의 수위를 낮추면서 뉴욕증시에도 모처럼 훈풍이 불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특정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관세' 부과 시점을 12월 15일로 늦추겠다고 이날 전격 발표했다.

애초 9월1일부터 관세가 예고된 3000억 달러어치 수입품 가운데 일부 품목이기는 하지만, 휴대전화·노트북(랩톱)·PC 모니터 등 정보·기술(IT) 핵심 제품군이 대거 포함된 것이다.

당장 중국에서 아이폰을 조립 생산하는 애플이 혜택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대만 폭스콘은 아이폰 계약물량의 대부분을 중국에서 조립하고 있다. 애플은 '미·중 관세전쟁'의 주요 피해 업체로 꼽혔다.

UBS 글로벌자산운용의 제이슨 드라오 미국팀장은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투자자들에 대해 주식 비중을 확대하지 않도록 권하고 있다"고 말했다.

JP모건의 애덤 크리셔풀리 매니징디렉터도 CNBC 방송에 "이번 뉴스는 긍정적"이라면서도 "가장 큰 우려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와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수입"이라고 지적했다.

채권시장에서 무역전쟁발 침체 우려가 이어진 것도 이러한 시각을 반영했다.

뉴욕 채권시장에서 2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는 장중 1.665%까지 오르면서 10년물 금리(1.685%)에 불과 0.02%포인트 격차로 근접했다. 시장에서는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과 '벤치마크'인 10년물 금리가 조만간 역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장기채는 자금을 오래 빌려 쓰는 만큼 단기채보다 제시하는 수익률(금리)이 높은 게 통상적이다. 이런 원칙에 역행하는 것은 경기침체를 예고하는 신호로 여겨진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