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8.20(Tue)

경찰-시위대 난투극…홍콩국제공항 '아수라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4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9/08/13 20:07

이틀째 공항 점거 항공대란
중국, 무력 진압 검토설에
트럼프 "아무도 죽지 않기를"

폭동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들이 13일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한 시위대를 향해 최루액 스프레이를 뿌리며 진압하고 있다. [AP]

폭동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들이 13일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한 시위대를 향해 최루액 스프레이를 뿌리며 진압하고 있다. [AP]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지난 12일에 이어 13일 또다시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고 시위를 벌이면서 '항공대란'이 이틀째 벌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들어 검은 옷을 입은 수백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 출발장으로 몰려들었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그 규모는 수천 명 수준으로 커졌다. 이들은 출발장 체크인 구역으로 몰려들어 게이트를 봉쇄했으며, 이에 따라 체크인 업무가 사실상 중단됐다.

홍콩국제공항 측은 이날 오후 4시 30분(현지시간) 이후 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취소했다. 공항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 국제공항 운영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으며, 모든 출발편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다만 홍콩으로 들어오는 항공편에 대한 착륙은 허용될 것이라고 공항 측은 밝혔다.

이날 점거 시위에서는 홍콩을 떠나길 원하는 여행객과 시위대 사이에 충돌이 벌어지는 현장도 목격됐다. 한 여성은 시위대가 제1터미널 출발장 게이트에 형성한 저지선을 뚫고 들어가려고 애쓰면서 "나는 집에 가고 싶다"고 외치기도 했다.

홍콩 최대의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이 오후 들어 직원들을 조기 퇴근시키는 등 대부분의 항공사와 공항 직원들이 공항을 떠났고 식당, 편의점 등도 문을 닫아 많은 여행객이 어려움에 처했다.

14일 새벽에는 진압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액 스프레이 등을 뿌리기 시작했다. 이에 시위대가 격렬히 저항했고, 이 과정에서 양측 간 난투극이 벌어져 부상자가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시위대가 여러 대의 경찰차를 봉쇄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홍콩시위대는 시위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SNS 등에는 "당분간 홍콩에 오지 마십시오"라는 내용의 유인물이 각국 언어로 작성돼 유포됐고, 홍콩 시위대가 즐겨 찾는 온라인 포럼 'LIHKG'에서는 송환법 반대 시위 홍보를 위한 온라인 모금이 벌어졌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트위터에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밝히면서 "모든 이들은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 한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신규 병력 이동을 거론한 건지 아니면 이미 언론에 보도된 이동 상황을 언급한 것인지는 불투명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올리기 전 기자들과 만나 "홍콩 문제는 매우 힘든 상황이다. 우리는 어떤 일이 생길지 지켜보겠다"며 "그러나 잘 될 거라고 확신한다. 중국을 포함해 모두에게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의 충돌 사태가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지만 중국이 시위대 탄압을 준비 중이라는 신호가 나오는 상황에서 어떤 직접적 경고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