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25(Sun)

부부중 한 명만 55세 이상이면 가능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4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08/13 20:09

기획: LA 인근 '실버타운' 입주자격
'전액 현금 구매'가 일반적
자산·은퇴전 소득 증명 요구
임대는 관련규정 파악해야

실비치 은퇴 타운의 다양한 액티비티 모습.

실비치 은퇴 타운의 다양한 액티비티 모습.

실버타운, 시니어단지, 은퇴마을 등으로 불리는 '시니어 하우징 커뮤니티(Senior Housing Communities)' 또는 양로호텔이나 양로병원과 구분하기 위해 활동할 수 있는 시니어가 사는 타운이라는 의미에서 '액티브 시니어 커뮤니티(Active Senior Communities)'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시니어라는 단어 대신 '어덜트(Adult)'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간단하게, 55세 이상을 의미하는 55+로도 표기한다.

일반적이고 가장 기본적인 입주 조건으로는 연령과 재산(또는 연 수입) 제한이 있다.

보통 연령은 부부 가운데 최소 한 명이 55세 이상이어야 입주할 수 있다. 지역과 시설에 따라 이 기준은 달라질 수 있다. 재산이나 연 수입 조건도 단지마다 차이가 있다.

구입방법 면에서도 대부분 일시불로 매입해야 하지만 드물게 모기지 융자를 안고 구입할 수 있는 경우도 있다. 월 관리비 역시 입주하는 단지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대개 350~650달러 수준이다. 여기에는 기본적인 사항이 모두 포함된다.

라구나 우즈 실버타운

라구나 우즈 실버타운

라구나 우즈 실버타운

라구나 우즈 실버타운

대단지일수록 다양한 취미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골프장과 승마장이 구비된 곳도 있고 수영장, 당구장, 탁구장, 테니스장 등 각종 스포츠 시설과 목공이나 재봉 등 기술이나 취미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이들 시설 이용료는 무료이거나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의료시설이 운영되고 있고 게이트 단지여서 치안이 안전한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인근 동네와 쇼핑 센터까지 매일 무료 버스를 운영하는 곳도 있다 .

주택 가격은 지역과 위치, 리모델링 상태에 따라 다르다. 단지 안에 있는 1베드룸인 경우 15만 달러대부터 가장 비싼 집은 150만 달러대까지 분포되어 있다. 가장 많이 선호하는 2베드룸은 평균 25만~35만 달러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LA 인근에 위치한 대표적인 실버타운을 기준으로 입주에 필요한 내용을 살펴 본다.

라미라다 랜드마크

라미라다 랜드마크

▶입주 자격

모든 실버타운이 입주 조건을 따지는 것은 아니다. 라구나우즈 빌리지와 실버타운 레저타운은 자세한 입주 자격을 밝히고 있다. 두 곳 모두 주택소유주의 연령은 부부 가운데 최소 한 명은 55세 이상이어야 한다.

재산이나 연 소득에 대해서는 라구나우즈 빌리지는 최소 연 4만 달러의 세전 소득이 지난 2년 이상 유지됐었다는 증명을 해야 한다. 2년 치 세금보고서가 필요하다. 이곳에서는 주택을 일시금으로 구입해야 하며 이외에 최소 12만5000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어바인 한인타운까지 약 1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실비치 레저월드는 지난 2년의 세금보고서 사본과 2만5000달러 이상의 자산을 6개월 이상 내 이름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할 은행 또는 다른 금융기관의 증명서 사본을 요구한다. 가든그로브 한인타운에서 10분 거리에 있다.

▶입주 환경

라구나우즈 빌리지는 1만2736세대로 소도시 규모다. 경관과 수목이 울창하다. 주택 종류가 다양해 선택의 폭이 넓다. 36홀 골프장이 있다. 어바인에서 10분, 라구나비치가 10분 거리에 있다. 월 관리비(HOA)가 550~650달러 수준이다.

실비치 레저월드는 6482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해안까지 5마일이면 갈 수 있다. 가든그로브에서 10분 거리다. 존웨인 공항과는 40분, 롱비치 공항까지는 15분 거리에 있다. 월 관리비는 400달러 정도.

라미라다 랜드마크는 521세대다. 풀러턴 한인타운에서 5분 거리에 있어 최근 수년 동안 많은 한인이 몰리고 있다. 전체 521세대 가운데 절반 이상이 한인 세대로 추정되고 있다. 월 평균 관리비는 380달러 전후다. 주택가격이 다른 두 곳에 비해 높은 편이다.
거주자 평균 연령은 라구나우즈가 66세, 실비치와 라미라다는 60대 후반으로 집계됐다. 상대적으로 라구나우즈가 더 액티브하다는 평이다.

한인 인구 면에서는 라구나우즈가 2000명, 실비치 1000명, 라미라다 400명 정도가 살고 있는 것으로 부동산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