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6.01(Mon)

상반기 한인 2840명 영주권 취득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15 11:30


작년동기대비 255명 늘어나

주요 유입국 중 10위 고수




올해 상반기에 새로 캐나다 영주권을 얻은 한국 국적자가 작년에 비해 늘어나면서 주요 유입국 순위에서 5월에 이어 10위권을 유지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올 상반기 새 영주권자 통계에서, 한국 국적자는 총 2840명으로 작년 2585명에 비해 255명 늘어났다.작년보다 9.9%가 늘어난 셈이다.



한인 새 영주권자 수는 1분기 1175명에서 2분기 1665명으로 크게 늘어났는데, 5월에 665명, 6월 625명 등 마지막 두 달 동안 지난 4년 중 처음으로 600명 이상을 기록했다.





캐나다 전체로는 총 16만 255명이 새로 영주권을 취득했다. 작년 상반기까지 총 16만 7680명이 영주권을 받은 것에 비해 오히려 7425명이 감소했다. 작년에 비해 4.4%가 감소한 수치다.



주요 유입국 순위에서 인도가 3만 9410명으로 2위인 중국의 1만 5345명에 거의 두 배 차이로 선두를 달렸다. 3위는 필리핀으로 1만 4125명이었는데 이들 3개국의 합이 6만 8880명으로 전체의 43%에 해당됐다. 이어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미국, 시리아, 에리트레아, 이란이 한국보다 상위권에 속했다.



각 주별 정착지에서 BC주는 2만 2630명으로 전체 새 영주권자의 14.1%를 담당했다. 온타리오주는 7만 4640명으로 거의 절반에 가까운 46.6%를 담당했다. 알버타주는 2만 960명으로 13.1%를 퀘벡주는 11.4%의 새 영주권자를 받아들였다.



대도시별로 보면, 토론토가 5만 7395명으로 전체의 35.8%를 수용했으며, 밴쿠버가 1만 8005명으로 11.23%였다. 몬트리올이 1만 5550명이었으며, 캘거리가 9415명, 에드먼튼이 8005명으로 각각 나왔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