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9.19(Thu)

[과학 이야기] 마야 제국 멸망은 옥수수 농사 탓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6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8/15 19:01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뛰어난 문명을 구축했던 마야 제국이 지배층의 옥수수 중심 식단 때문에 멸망했을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시카고대학 출판부에 따르면 노던애리조나대학(NAU)의 클레어 에버트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마야인의 유해에 남은 콜라겐의 탄소와 질소 안정 동위원소를 측정해 당시 식단을 분석한 결과를 인류학 분야 학술지인 '최신 인류학(Current Anthrop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극심한 기후 스트레스에서 지배계급의 옥수수 선호 식단이 사회를 가뭄에 더 취약하게 만들어 궁극적으로는 멸망에 이르게 했다는 결론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벨리즈 카할 페흐 주변의 마야인 무덤에서 50구의 유해를 발굴해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 인류 고생태학.동위원소 지구화학 연구소에서 탄소와 질소 안정 동위원소 분석을 진행했다.

분석대상이 된 유해는 마야문명 융성기인 '고전기(Classic)' 이전인 전(前) 고전기 중기(기원전 735~400년)부터 고전기 종료기(800~850년)까지 망라하고 있다.

분석결과 전고전기와 고전기 초기에는 지배층과 일반 주민 모두 옥수수와 함께 야생식물과 사냥으로 잡은 동물 등 다양한 음식을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런 다양한 식단이 기원전 300~100년에 수 세기에 걸쳐 저지대에 닥친 극심한 가뭄의 충격에 대해 완충작용을 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이런 식단은 지배계층과 인구가 늘면서 농업 생산이 늘어나고 옥수수에 대한 의존도가 증가하는 고전기 종료기에 들어서면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기 지배계층이 거주하던 카할 페흐 중심부의 유해와 외곽 거주지에서 발굴된 일반주민의 유해는 탄소 및 질소 안정 동위원소에서 차이를 보였다.

고전기 말기에서 종료기 지배계층 유해는 탄소 및 질소 동위원소가 상당히 제한적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폐허가 되기 직전까지 지속한 옥수수에 고도로 집중된 식단과 일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