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9.15(Sun)

구혜선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 이혼 원한다..난 가정 지키려해”[전문]

[OSEN] 기사입력 2019/08/17 15:03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인 배우 안재현이 이혼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다음주에 남편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되기를 바라며)”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를 공개하기도 했다. 안재현은 “이미 그저께 삼일 전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 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과 이야기 나눈 상황이다”며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 의미가 없는 만남인 것 같고 예정대로 진행하고 어머니 만나겠다”고 보냈다. 

이에 구혜선은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도 해달라. 서류 정리는 어려운 게 아니니”라고 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KBS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실제 연인으로 발전, 2016년 5월 결혼했다. 당시 두 사람은 가족들만 초대한 채 작은 식사 자리로 결혼식을 대신했다. 이들은 예식 비용을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소아병동에 기부해 귀감이 되기도. 

또한 결혼 후 tvN ‘신혼일기’로 안재현과 구혜선은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겸 호감 커플로 거듭났다. 하지만 결혼 3년여 만에 구혜선이 이 같은 소식을 전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하 구혜선 입장 전문.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되기를 바라며)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