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9.16(Mon)

구혜선 "엄마보다 일 중요하면 안 참아"···안재현과 카톡보니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17 16:51



배우 구혜선(왼쪽)·안재현 부부. [뉴스1]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 불화를 겪고 있다고 직접 언급했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며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적었다.

구혜선은 이후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 [사진 구혜선 인스타그램]





안재현이 구혜선에게 보낸 메시지에는 "그저께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 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이랑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신서유기는 안재현이 출연하고 있는 tvN 예능 프로그램이다.

구혜선은 "다음 주 아니고 엄마 상태 보고. 나에게 신서유기가 내 엄마 상태보다 중요하지 않지"라고 답했다.

그러자 안재현은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은 의미가 없는 만남인 것 같고. (당신) 어머니는 예정대로 진행하고 만날게. 내가 통화 안 드리는 것도 아니고"라며 단호한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구혜선은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달라. 서류 정리는 어려운 게 아니니"라고 말했다.

안재현은 이어 "정리될 것 같지도 않다. 어머니도 정신 없으시겠고 나도 정신없다. 일은 일대로 진행하고 인사드릴게"라고 선을 그었다.

구혜선은 "내 엄마보다 일이 먼저라고? 이런 괘씸한 이야기가 어딨어"라며 분노했다.

안재현은 "어머니와는 통화로 이야기 나눌게. 직접 뵙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그래도 책임져야지. 인정사정없이 굴면 나도 가만있지 않을거야. 결혼할 때 했던 말들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 직접 만나 사죄드려. 일이 뭐가 중요해. 내 엄마보다 중요하다면 정말 참지 않겠다"라며 경고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5년 드라마 '블러드'(2015)에 출연하며 연인으로 발전, 이듬해 5월 결혼했다. 두 사람은 2017년 tvN 예능 프로그램 '신혼일기'를 통해 부부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구혜선 글 전문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습니다.
(다음주에 남편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