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9.21(Sat)

"폭스가 변했다" 트럼프 '분통'

정효식 기자
정효식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0 미주판 15면 기사입력 2019/08/19 19:52

최근 발표 폭스 여론조사
민주당 후보들에 뒤쳐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폭스뉴스에 단단히 뿔이 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자신의 골프클럽에서 열흘간의 여름 휴가를 보낸 뒤 복귀하면서 "폭스가 예전과 너무 많이 달라졌다. 폭스 내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전 부통령에게 12%포인트 격차로 뒤지고 있다는 폭스뉴스 여론조사 때문이다.

폭스뉴스는 지난 16일 자체 여론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주자 지지율 1위인 바이든 후보와 양자 대결에서 38%대 50%로 뒤지고 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도 39%대 48%,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39%대 46%,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과도 39%대 45%로 모두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26일 조사의 트럼프-바이든(39%대 49%), 트럼프-샌더스(40%대 46%)보다 격차가 더 커진 것은 물론 트럼프-워런(42%대 41%), 트럼프-해리스(41%대 40%)의 경우 결과가 뒤집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으로 복귀하는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내 최악의 여론조사 결과는 언제나 폭스에서 나오고 있다"며 "폭스가 변했다. 나는 이런 상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폭스가 큰 실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조사결과를 전혀 믿지 않는다"라고도 했다.

그는 폭스뉴스가 변한 원인을 놓고 민주당의 공격 때문이라고 자체 진단도 내렸다. "폭스는 달라졌다"며 "민주당이 자신들의 경선토론과 다른 일에서 폭스를 너무 심하게 대했기 때문"이라고 하면서다. 민주당이 대선 경선 TV토론 방송 주관사에서 폭스뉴스를 배제하는 등 민주당 압박 때문에 폭스가 변했다고 탓한 셈이다.

폭스뉴스만 유독 트럼프에게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를 낸 것은 아닌데도 분통을 터뜨린 것은 주요 언론, 가짜 뉴스들과 전쟁을 하는 와중에 최대 동맹인 폭스에 서운함을 드러낸 셈이다.

특히 여론조사 결과 발표 직전인 지난 15일 뉴햄프셔 유세에서 "미국 경제가 세계 최고"라며 자신의 재선 승리를 자신하는 연설직후 찬물을 끼얹어 실망감도 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