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6.01(Mon)

[삶과 추억] 주류에 한국 알린 열혈 기자…LAT 코니 강 전 기자 별세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8/19 21:05

폭동 후 16년 근무·명칼럼
이북 출생…한국전때 피난

한인 여기자로 주류사회에 한국 문화와 삶을 알리는데 헌신한 코니 강(한국명 강견실·사진)씨가 병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18일 LA타임스 인터넷판은 1992~2008년 자사 기자로 활동한 코니 강씨가 지난주 췌장암으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코니 강 전 기자가 미국에서 활동한 첫 한인 여성 기자에 속한다고 업적을 평했다.

강 전 기자는 1992년 4·29 폭동 직후 LA타임스 기자로 채용됐다. 매체는 폭동 당시 주류언론에 한국어를 구사하는 기자가 없던 점, 한인이 영어를 제대로 구사하지 못한 당시 상황에서 강 전 기자를 채용했다.

신문은 강 전 기자가 1992년 가을부터 기자로 활약하며 한인사회를 공정하게 보도했다고 전했다. 특히 강 전 기자는 2000년대 LA타임스에 한국 문화와 한국어를 알리는 칼럼으로 주류사회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2000년 6월 '조국 독립을 위해 싸운 한인 이민자의 활약(A Loss of Innocence... A Flight to Freedom)', 2006년 7월 '당신을 알면 알수록 사랑하게 된다(To Know You is to Love You)' 등 한인 이민사회 역사와 문화를 알린 글은 지금도 명칼럼으로 꼽힌다.

LA타임스는 2008년 신문사를 떠난 강 전 기자가 신학자의 길을 걸었다며 그의 영면을 기원했다. 그의 장례식은 이번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족장으로 열린다.

한편 코니 강 전 기자는 북한이 고향으로 한국전쟁 때 피난길에 올랐다.

9세 때 가족과 일본으로 밀항한 뒤 1961년 미주리대학과 노스웨스턴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했다.

1964년 데모크라트&크로니클 리포터를 시작으로 한국 코리아타임스, 더뉴아메리카, SF 크로니클, LA타임스 기자로 활동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