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6(Sat)

세대·언어 초월한 선교 대축제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8/21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08/20 18:18

뉴욕수정교회, 난민 위한 주택 수리 등 공사도
한국·영어·중국어권, 청소년·주일학교 연합
가을부흥회 기점, 전교인 참여 노방전도 나서

뉴욕수정교회에서 지난 18일 올여름 단기 선교를 되돌아보고, 선교의 사명을 다시금 새겨보는 연합 선교 대축제 예배를 드렸다. 황영송 담임목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선교에 참여한 사역자들이 함께 기도하고 있다.  [사진 뉴욕수정교회]

뉴욕수정교회에서 지난 18일 올여름 단기 선교를 되돌아보고, 선교의 사명을 다시금 새겨보는 연합 선교 대축제 예배를 드렸다. 황영송 담임목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선교에 참여한 사역자들이 함께 기도하고 있다. [사진 뉴욕수정교회]

퀸즈 칼리지포인트에 있는 뉴욕수정교회(담임목사 황영송 목사)가 지난 18일 대예배실에서 선교축제 연합예배를 드렸다.

예배엔 한국어·영어·중국어권, 중고등부·주일학교가 함께 모여 올여름 단기선교를 돌아보며 선교의 의미를 다졌다. 부름받은 선교의 사명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이 교회는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10일까지 한 달간 오하이오 데이튼의 난민들을 찾아가 선교했다.

이번 선교에는 80명의 교인들이 참여했다. 세대와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은 선교였다는 평을 받았다. 이 기간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여름성경학교, 영어 보충수업 그리고 난민들을 위한 주택과 배관 등을 수리하는 등 난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제공했다. 또한 가정 심방 및 거리·중보 기도 등을 통해 복음을 전했다.

교회는 지난해 이 지역에 "No Longer Strangers Refugees Ministry"라는 이름의 비영리 단체를 설립했다. 이를 통해 난민들을 향한 집중적인 사역이 가능했다.

특히 선교 마지막 주일에는 수정교회뿐만 아니라 GUM(Global United Mission)과 뉴욕한빛교회가 함께 공동 사역했다.

수정교회 황영송 담임목사는 "이번 선교를 통해 복음의 감격을 회복하고 본 교회가 쓰임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선교의 사명을 재확인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설교 후엔 오하이오 데이튼 난민 어린이들의 간증을 담은 영상이 상영됐다.

선교에 참여한 조한나 학생은 "하나님과 더 깊은 관계를 갖게 됐고 ,도전의식도 생겼다"고 말했다.

간증 후에는 난민 아이들의 꿈과 소망, 그리고 하나님에 대한 마음을 전하는 인터뷰 형식의 영상이 상영됐고, 데이튼을 위해 합심 기도했다.

뉴욕수정교회는 앞으로 평신도 선교사를 훈련, 파송하는 등 난민들을 위한 지속적인 사역과 후원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 또한 오는 9월 6일~8일 3일간 열리게 될 가을 부흥회를 기점으로 전교인이 참여하는 지역 노방전도에도 주력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