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0.19(Sat)

노숙자들이 신문 만들었다…한인 청년들이 발행 도와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8/20 21:26

랭캐스터 홈리스 넷이 기자
창간호부터 각계서 관심

노숙자 신문 '홈리스 인사이더'(왼쪽). 스트리트 컴퍼니에서  바리스타 교육과 신문 제작에 참여하고 있는 노숙자들. 이 단체는 이용석(큰사진 왼쪽)씨와 이원섭(오른쪽 두 번째)가 설립한 노숙자 지원 기관이다. [페이스북 캡처]

노숙자 신문 '홈리스 인사이더'(왼쪽). 스트리트 컴퍼니에서 바리스타 교육과 신문 제작에 참여하고 있는 노숙자들. 이 단체는 이용석(큰사진 왼쪽)씨와 이원섭(오른쪽 두 번째)가 설립한 노숙자 지원 기관이다. [페이스북 캡처]

노숙자들이 기자가 됐다. 거리의 사람들이 직접 작성한 기사가 모여 월간 신문이 발행된다.

지난 7월 첫 호를 선보인 '홈리스 인사이더(Homeless Insider)'는 랭캐스터 지역 노숙자들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담긴 거리의 신문이다. 노숙자가 직접 펜을 들고 홈리스 문제, 노숙 생활, 개선 방안, 거리에서의 생존 비법 등을 취재하고 기사화한다.

사라 오둠 기자는 '거리에서의 생존 비법'을 연재하기로 했다.

오둠 기자는 "앤틸롭밸리는 한여름에 100도가 넘을 정도로 더운 곳인데 일반인에겐 차가운 물이 담긴 병과, 얼음 주머니로 더위를 견디는 일이 평범한 일이겠지만 우리 같은 노숙자에겐 사치"라며 "노숙자가 한 장소에서 오래 머무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일단· 대낮에는 나무가 많은 공원 부근으로 가서 그늘을 찾아 태양을 피하고 잠시라도 낮잠을 자둬야 그나마 체력을 유지해 생존할 수 있다"고 전했다.

워낙 쫓겨나는 사례가 잦다보니 노숙자로서 한 장소에서 오래 머무는 일이 쉽지 않고, 낮잠은 생존을 위해 눈치껏 해야 하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것이다.

노숙자가 생각하는 노숙자 문제의 원인과 대안은 무엇일까.

안토니 모바레즈 기자는 "내 경험에 비추어보면 노숙자의 정신적인 문제를 돌봐줄 만한 기관 등이 전혀 없는데다 노숙 생활을 통해 그대로 방치되고 있기 때문에 노숙자 문제가 더욱 심화하고 있는 것"이라며 "시당국은 노숙자가 겪는 스트레스와 외상에 대한 관리에 더욱 집중해야 하고 단순히 관료적인 행정이 아닌 노숙자 커뮤니티를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홈리스 인사이더 첫 호는 총 200부가 발행됐다. 신문은 랭캐스터 시청 및 정부 기관, 칼리지, 교회 등에 배포됐다. 첫 호에는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있는 노숙자 4명이 참여했으며 신문 발행을 위해 한 달에 두 번 따로 모이기로 했다.

매달 첫째 주에 모여 아이디어 회의를 하고 2주간 취재 및 기사 작성을 한 뒤, 셋째 주에 편집 회의 및 교정을 거쳐 신문을 완성한다.

홈리스 인사이더는 한인 청년들이 만든 노숙자 지원 단체 '스트리트 컴퍼니(Street company·공동 운영자 이용석·이원섭)'가 지원하고 있다.

첫 호에 대한 반응은 긍정적이다. 노숙자의 시각으로 직접 전하는 이야기다 보니 곳곳에서 더 많은 신문을 요청받고 있다.

이용석 씨는 “얼마전 랭캐스터 시장의 홈리스 반대 발언과 함께 셸터 등이 없어지면서 노숙자들이 분개한 것이 계기가 됐다”며 “노숙자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했고 노숙자들이 자발적으로 신문을 만들어보겠다고 해서 첫 신문을 발행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홈리스 인사이더 첫 호는 우선 한 페이지로만 제작됐다. 스트리트 컴퍼니의 한 후원자가 인쇄비를 댔고, 종이 값 등 제작 비용은 60달러 정도 소요된다.

이용석 씨는 “노숙자에게는 삶에서 동기 부여가 상당히 중요한데 홈리스 인사이더가 지금은 비록 미비할지라도 그들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젝트라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며 “현재는 기자들에게 사례를 못하지만 만약 지원 또는 펀딩이 가능해지면 일정의 원고료도 제공하고 지속성을 갖고 페이지 수도 점차 늘려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만들어진 스트리트 컴퍼니는 현재 랭캐스터 지역 노숙자들에게 커피 바리스타 교육을 시켜 재활을 돕고 있다. <본지 2018년 9월26일자 A-1면>

▶도움 주실 분들:(213) 703-2934/홈페이지(streetcompany.org)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