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9.14(Sat)

에이핑크 막내 아닌 솔로 오하영의 오감 만족 청량송 'Don't Make Me Laugh' [퇴근길 신곡]

[OSEN] 기사입력 2019/08/21 02:02

[OSEN=지민경 기자] 그룹 에이핑크의 오하영이 솔로 앨범으로 지난 8년 간의 음악적 성장을 증명했다. 

오하영은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OH!'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Don't Make Me Laugh'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정은지에 이어 데뷔 8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가수에 도전한 에이핑크의 오하영은 에이핑크의 막내가 아닌 스물 넷 청춘의 이야기로 색다른 변신을 꾀했다.

오하영의 첫 번째 미니앨범 'OH!'는 감탄사와 자신의 성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이번 신보에는 24살의 오하영이 음악으로 놀라움을 선사하겠다는 포부를 담았으며, ‘OH!'에서 숫자 '5'를 연상해, 사랑에 빠질 때 느끼는 감정들을 '오감’에 빗대어 표현해냈다. 

오하영의 첫 번째 솔로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베이빌론이 참여한 퓨처 베이스 기반의 Pop R&B 듀엣 곡 ‘How we do’, 사랑에 빠져가는 모습을 우주, 별, 하늘 등 추상적으로 표현해 낸 ‘Nobody’, 연애 초반의 설렘 가득했던 네가 그립다는 내용을 질문으로 풀어낸, 리드미컬한 매력이 보여지는 곡 ‘Do You Miss Me?’, 오하영이 작사에 참여한 ‘Worry about nothing’까지 다채로운 음악이 수록되어 있어 솔로 오하영의 음악적 색깔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오하영의 타이틀곡 'Don't Make Me Laugh'는 두아 리파의 ‘New Rules’, 제드와 케이티 페리의 ‘365’ 등을 작업한 세계적인 프로듀서진이 탄생시킨 결과물로, 중독성 있는 훅의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 사랑이 막 시작된 순간의 설렘을 24살인 오하영의 감성으로 표현하여 그 떨림을 극대화했다.

"Do you know what I mean / 늘 내가 그려왔던 이야기 / Can you imagine this / 꿈처럼 바라왔던 이 순간 / all right 누가 뭐래도 사랑에 빠진 거야 / Don't make me laugh" 등 설렘과 러블리한 장면들이 마치 영화처럼 표현되는 가사가 인상적.

한 여름 더위를 뽀송하게 식혀줄 청량한 멜로디로 새로운 서머퀸의 자리를 노리는 오하영이 솔로 데뷔곡 'Don't Make Me Laugh'로 8월 가요계를 상큼하게 물들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사진] 뮤직비디오 캡처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