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9.20(Fri)

[부동산 이야기] 탈무드와 부동산 투자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2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9/08/21 14:31

이윤 추구에 긍정적이고 투자 안목 길러
가격 하락 시기도 최고 기회 여기고 투자

로스앤젤레스의 한인타운과 가장 가까운 이웃인 행콕파크 등 고급 주택가에 유난히 많이 모여 살고 있는 유대인들은 노벨 수상자만 180여 명에 이른다고 한다.

특별히 미국의 유대인들은 미국 100대 기업의 40%를 소유할 정도로 사회 전체에서 막강한 힘을 자랑한다. 그리고 그들은 부동산 투자가 재산을 늘리는 최고의 방법임을 알고 있어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미국으로 대거 이주하면서 본격적인 부동산 투자에 집중했다고 한다.

물론 우리 한인들도 경제력 신장과 부를 이루는 것에 대한 관심이 높아서 주택은 물론이고 상업용 건물이나 창고 토지 등 부동산 쪽으로 투자하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가난한 자가 부자가 되는 확실한 길은 부동산 투자'라는 말이 불변의 진리라는 것을 아는 부지런한 한인들의 부동산 투자 열기도 만만치 않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경험과 자본력조차도 부족한 동포들의 부동산 투자 실패담도 많이 듣게 된다. 그러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여러 면에서 우리 민족과 유사하고 미국의 정치 경제는 물론이고 문화에까지 막대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유대인들은 이 어려움을 어떻게 이겨내고 있을까 궁금해진다.

'베니스의 상인'에 나오는 수전노 샤일록처럼 유대인들의 상술이 악의 상징으로 묘사되기도 하지만 나쁜 점보다는 배울 점이 더 많다. 우선 이들은 탈무드의 영향으로 이윤 추구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저축이 몸에 배어 있으며 돈이 있어도 검소하게 생활한다.

선민사상을 가지고 있어 성공하려는 욕구가 강하고 지식과 2세 교육을 중요하게 여겼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들은 '자식에게 물고기를 주기보다는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친다'는 탈무드의 격언을 철저히 지키려 한다. 어떤 여건에서도 자기의 생각이 확실하여야 살아남고 발전할 수 있다고 믿는다.

부동산 투자에서도 마찬가지다. 누가 봐도 좋게 보이는 그럴듯하지만 경쟁에 따른 프리미엄이 붙어서 높은 가격이 된 것은 매입하지 않으며 스스로의 투자 안목을 길러 세태에 휩쓸리는 우를 범하지 않는다고 한다.

즉 부동산 투자에도 운을 바라기보다는 자신만의 가치관을 가지고 종합적 분석을 통해 잠재 가치를 판단하고 추진하면 그 안에 성공이 있다고 본다는 것이다.

또한 세계 최고의 상인인 유대인들이 부동산에 투자를 하는 이유는 "돈이 되기 때문"이란 주장에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그리고 우리 한인들과 마찬가지로 유대인들도 부동산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고 한다. 그 이유는 전란이나 경제 불황을 많이 경험했기 때문이라는 것도 우리와 비슷하다.

어쨌든 혼란에 처한 사회에서 살거나 미국 같은 이민이 꾸준하게 늘고 있는 사회에서는 부동산 투자가 재산 증식에 최고의 방법이라고 그들의 자손들에게 주입시키고 교육하는 것을 우리도 귀담아들어야 한다.

그리고 유대인들은 부동산의 호경기에는 물론이고 불경기와 가격 하락 시기에도 지금 같은 때가 최고의 기회라고 여기고 투자 물건 찾기에 열심이다.

▶문의: (213)505-5594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