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6.01(Mon)

LACMA+문화원 서예전까지 "한국 서예작품 감상하세요"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2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19/08/21 19:21

제29회 서예협 정기전
고 김순욱·유명희 작품도
22일 LA한국문화원서

자림 장경자의 '조'

자림 장경자의 '조'

글빛 박혁남의 '라일락'

글빛 박혁남의 '라일락'

한국 서예의 멋과 아름다움을 보여 줄 제29회 미주한인서예협회(회장 한상) 서예전이 '화합과 재도약'을 주제로 22일부터 30일까지 LA한국문화원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옛것을 익혀 새로움을 창조한다는 '법고창신'의 정신으로 바탕으로 총 47점의 다양한 서예 작품을 소개한다. 원로작가 중 고 김순욱 , 고 유명희 작가의 작품을 초대작으로 선정해 전시하는 것은 물론 한국의 유명 한글 서예 및 서각 작가들의 작품을 특별 초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또 이민 2세대인 30대 청년 서각 작가들도 초청해 신선한 서예 작품을 전시해 젊은 세대들의 관심을 유도할 예정이다.

LA한국문화원의 박위진 원장은 "올해에는 문화원 서예전 전시와 함께 문화원에서 불과 몇 블럭 떨어진 LA카운티미술관(LACMA)에서도 특별기획전 '선을 넘어서: 한국 글씨 예술' 대규모 서예전이 개최되고 있어, 우리의 서예 역사를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귀한 계기가 되리라 여겨진다"며 문화원과 LACMA의 서예전을 함께 감상할 것을 적극 추천했다.

미주한인서예협회 한상 회장은 "올해로 29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서예전시는 그동안 우리 협회가 쌓아올린 역사와 전통을 돌아볼 수 있는 자리"라며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우리 고유의 문화와 예술을 겸비하고 서예를 지켜온 작가들이 정성껏 만든 서예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2일에는 개막식(오후 7시)에 앞서 90대의 원로 서예가 송연 이영애 작가와 전주세계서예비엔날래 초대작가이자 서예협 회장인 나인 한상 작가 등이 참여하는 한시 해설 및 서예시연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문의:(323)936-3014
고 우당 유병희의 '민족자존'

고 우당 유병희의 '민족자존'

목우 정기호의 '사무사'

목우 정기호의 '사무사'



관련기사 문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