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9.17(Tue)

LACMA+문화원 서예전까지 "한국 서예작품 감상하세요"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2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19/08/21 19:21

제29회 서예협 정기전
고 김순욱·유명희 작품도
22일 LA한국문화원서

자림 장경자의 '조'

자림 장경자의 '조'

글빛 박혁남의 '라일락'

글빛 박혁남의 '라일락'

한국 서예의 멋과 아름다움을 보여 줄 제29회 미주한인서예협회(회장 한상) 서예전이 '화합과 재도약'을 주제로 22일부터 30일까지 LA한국문화원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옛것을 익혀 새로움을 창조한다는 '법고창신'의 정신으로 바탕으로 총 47점의 다양한 서예 작품을 소개한다. 원로작가 중 고 김순욱 , 고 유명희 작가의 작품을 초대작으로 선정해 전시하는 것은 물론 한국의 유명 한글 서예 및 서각 작가들의 작품을 특별 초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또 이민 2세대인 30대 청년 서각 작가들도 초청해 신선한 서예 작품을 전시해 젊은 세대들의 관심을 유도할 예정이다.

LA한국문화원의 박위진 원장은 "올해에는 문화원 서예전 전시와 함께 문화원에서 불과 몇 블럭 떨어진 LA카운티미술관(LACMA)에서도 특별기획전 '선을 넘어서: 한국 글씨 예술' 대규모 서예전이 개최되고 있어, 우리의 서예 역사를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귀한 계기가 되리라 여겨진다"며 문화원과 LACMA의 서예전을 함께 감상할 것을 적극 추천했다.

미주한인서예협회 한상 회장은 "올해로 29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서예전시는 그동안 우리 협회가 쌓아올린 역사와 전통을 돌아볼 수 있는 자리"라며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우리 고유의 문화와 예술을 겸비하고 서예를 지켜온 작가들이 정성껏 만든 서예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2일에는 개막식(오후 7시)에 앞서 90대의 원로 서예가 송연 이영애 작가와 전주세계서예비엔날래 초대작가이자 서예협 회장인 나인 한상 작가 등이 참여하는 한시 해설 및 서예시연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문의:(323)936-3014
고 우당 유병희의 '민족자존'

고 우당 유병희의 '민족자존'

목우 정기호의 '사무사'

목우 정기호의 '사무사'



관련기사 문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