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09.22(Sun)

비행기 19시간 계속 타면 생길 신체 변화는?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3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8/22 18:44

호주 콴타스 항공 시험비행
의료진 동승 건강상태 점검

호주의 콴타스 항공이 19시간의 초장거리 논스톱 노선 개설에 대비한 시험 운항 계획을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앙포토]

호주의 콴타스 항공이 19시간의 초장거리 논스톱 노선 개설에 대비한 시험 운항 계획을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앙포토]

호주 콴타스 항공이 10월부터 19시간의 초장거리 논스톱 노선의 시험 운항을 시작한다.

콴타스 항공은 뉴욕 및 런던과 시드니를 잇는 직항편을 총 3차례 시험비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시험 비행은 19시간이라는 긴 비행시간이 파일럿과 승객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한 것이라고 항공사 측은 덧붙였다.

시험 비행에 투입할 항공기는 보잉 787-9기종이며, 최대 40명의 승객이 탑승할 예정이다.

탑승자들은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웨어러블기기를 부착하게 되고 비행 중 건강검진, 수면패턴, 음식물 섭취 등 모든 신체 건강 관련 지표들이 점검 대상이다.

시드니대학의 과학자와 의료진이 동승해 파일럿과 승객의 건강을 체크한다.

지난해 콴타스 항공은 호주 서부 퍼스와 런던을 잇는 총 17시간의 직항노선을 시작했다. 여객기로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오랜 비행시간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