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5.08°

2021.04.22(THU)

위안부 알리기 '자전거 대륙횡단'…29일 뉴저지, 31일 뉴욕에 온다

최병헌 인턴기자
최병헌 인턴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8/23 미주판 3면 입력 2019/08/22 21:46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 3인
환영행사·집회·포럼 등 참석

오는 31일 오후 6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기 위해 미 대륙 자전거 횡단에 나선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 청년들이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리는 오픈 포럼에 참가한다. [사진 오픈 포럼]

오는 31일 오후 6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기 위해 미 대륙 자전거 횡단에 나선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 청년들이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리는 오픈 포럼에 참가한다. [사진 오픈 포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미 대륙 자전에 횡단에 나선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Triple A Project)'의 대한민국 청년들이 오는 29일 뉴저지, 31일 뉴욕에 도착한다.

한국 비영리단체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는 일본 정부로부터 위안부 문제를 'Admit(인정)' 받고, 진정 어린 'Apologize(사과)'를 받아, 피해자와 'Accompany(동행)'하기 위해 5년 전 만들어졌다. 매년 자전거로 미 대륙을 횡단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전국에 알리고 있다. 이번 5기에는 나도훈(25)씨를 비롯 첫 여성 참가자 기효신(23), 이하얀(26)씨가 참가했다.

이하얀씨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직접 알리고 싶어 참여하게 됐다"며 "큰 도전이었던 만큼 저희 힘만으로는 횡단할 수 없었고 주변에서 많은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평범한 대한민국의 청년으로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활동을 해왔다"며 "이번 횡단을 통해 누구나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갖고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6월 29일 LA를 시작으로 세인트루이스, 시카고, 디트로이트, 뉴욕까지 약 4000마일을 두 달간 달리고 있다. 주요 지역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수요집회와 사진전을 개최하는 등 여러 활동을 펼치고 있다. 22일 현재는 워싱턴DC를 출발해 필라델피아로 향하고 있다.

이들은 29일 뉴저지에 도착해 뉴저지 한인들이 마련한 환영행사를 가진 후 위안부 기림비에 헌화한다. 또 뉴저지 지역 고등학생들과 간담회를 연다.

최종 목적지인 뉴욕에는 31일 도착해 오후 1시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회를 개최한다. 집회 후 맨해튼 한인타운까지 행진도 한다. 이날 오후 6시에는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리는 강연회와 포럼에 참가한다. 포럼은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 지원 NY.NJ 동포 모임' 주최, 오픈 포럼(openforumny@gmail.com)과 KCC NY가 주관하며 뉴욕한인회가 후원한다.

특히 이날 포럼에는 위안부 관련 영문 책 저술을 하고 있는 퀸즈칼리지 민병갑 교수도 함께한다.

9월 1일에는 미주 지역 독립운동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뉴욕한인교회를 찾아 예배에 참여하고, 9월 4일 오후 12시에는 뉴저지 KCC 한인동포회관에서 간담회에 참가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