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9.19(Thu)

'비긴어게인3' 김고은X정해인, 김필 두 눈 부릅뜨게 한 생애 첫 버스킹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8/23 06:54

[사진=JTBC 방송화면] '비긴어게인3' 6회에 출연한 정해인과 김고은 등.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정해인과 김고은이 반전 라이브 실력을 뽐내며 '비긴어게인3'를 사로잡았다.

23일 밤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3' 6회는 두 번째 서울 버스킹으로 꾸며졌다. 이에 정해인과 김고은이 게스트로 함께 했다. 

정해인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하면서 음악이 얼마큼 중요하고 음악이 주는 힘이 대단하다는 걸 느꼈다"며 '비긴어게인3' 출연 계기를 밝혔다. 김고은 또한 "음악은 듣는 순간 어떤 추억을 떠올리게 만드는 힘이 있는 것 같다"며 "버스킹을 하면서 듣는 분들이 추억을 떠올리게 불러 보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의미 있는 각오와 달리 정해인과 김고은은 처음으로 시도하는 버스킹에 잔뜩 긴장했다. 김고은은 "워낙 애청하던 프로그램이라 실수해서 피해를 줄까 봐 걱정이 많다"고 걱정했고, 정해인도 '비긴어게인3' 멤버들과의 만남에 어쩔 줄 몰랐다. 

그러나 긴장한 것과 달리 김고은과 정해인 모두 수준급 음색과 노래 실력을 뽐냈다. 평소 좋아한다는 김광석의 '서른즈음에'로 목을 푼 정해인과 이소라의 명곡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를 부른 김고은을 향해 '비긴어게인3' 멤버들이 감탄 어린 시선을 보냈을 정도. 

이에 헨리는 김고은과 부르고 싶은 노래로 레이디 가가와 브래들리 쿠퍼가 부른 영화 '스타 이즈 본' OST '아윌 네버 러브 어게인(I’ll never love again)'을 뽑았다. 헨리는 "정현 누나와 같이 했던 '쉘로우(shallow)'랑 정반대 느낌일 것 같다. 일단 보컬 스타일부터 슬픈 감정이 있다. 슬픈 감정과 이 노래랑 잘 맞을 것 같다"며 김고은 만의 음색을 칭찬했다. 

또한 헨리는 김고은, 정해인과 1대 1 레슨을 진행하며 고음을 잘 부르는 자세부터 고른 음색을 내는 법, 악기 연주 방법 등을 가르쳤다. 이에 힘입어 버스킹 당일, 정해인과 김고은은 전보다 눈에 띄게 향상된 실력으로 다시 한번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김필은 눈을 크게 뜨며 "제가 놀라면 눈을 부릅뜨는 버릇이 있는데 너무 잘하셔서 놀랐다"고 했다. 

마침내 진행된 버스킹에서는 정해인이 첫 곡으로 '유열의 음악앨범'에 삽입된 루시드폴의 '보이나요'를 선곡해 포문을 열었다. 이어 김필이 '인생곡'으로 데미안 라이스의 '더 블로워스 도터(the blower's daughter)'를 불렀고, 이수현과 정해인이 산울림의 '너의 의미'를 듀엣곡으로 부르며 정해인이 "너의 의미는 뭐야?"라고 물어 '의미 대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또한 김고은은 헨리와 준비한 '아윌 네버 러브 어게인'을 수준급으로 소화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여기에 정해인이 '인생곡'으로 김광석의 '서른즈음에'를 다시 한번 불러 울림을 더했다. 끝으로 '비긴어게인3' 멤버 전원이 콜드플레이의 명곡 '픽스 유(FIX YOU)'를 부르며 감동을 선사했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