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9.21(Sat)

"지소미아, 트럼프 중재했어야"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8/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8/23 21:02

NYT "중국·북한에만 좋은 일"
'진짜 적' 돕고 모두 지는 게임

뉴욕타임스(NYT)가 사설에서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와 관련, "한.일 양국의 '진짜 적(real foes)'인 중국과 북한을 도와주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NYT는 22일 '일본, 한국 그리고 환태평양지역의 균열'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빠르게 진행됐던 한.일 무역전쟁이 이번 주 군사.안보 정보의 교류를 파기하는 아주 위험한 방향으로 전환했다"며 "이는 북한과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비한 중요한 정보력을 약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NYT는 "이번 균열은 서로가 주장하는 논리인 '안보'나 '무역'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이것은 오직 해묵은 원한에 근거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해묵은 원한은 1910~1945년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배, 더 나아가 위안부 및 강제징용 등 제 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이 저지른 잔인한 착취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NYT는 "양국간의 싸움은 일본과 한국은 물론 이 지역에서의 미국 이익에도 직결된다"며 "미국은 이 싸움을 말리기 위해 일찍 개입했어야 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로 인해 양국 간 갈등이 곪아 터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싸움은 중국과 북한을 제외하고는 모두가 지는 게임"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두 나라가 이성을 찾도록 진지하게 중재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NYT는 또 "대통령이 중요한 두 동맹국 사이에서 발생한 분쟁이 한.일 양국과 미국에 얼마나 큰 해악을 끼치는가를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그러나 일본과 한국은 서로에게 상처를 입히고, 경제와 안보에 피해를 입고, 결국 그들의 '진짜 적'에게만 도움을 주는 어리석은 결과를 보게 될 때까지 미국의 도움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