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09.22(Sun)

美 세인트루이스 학교 인근서 총격…8세 소녀 사망·3명 부상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8/24 09:29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한 고등학교 인근에서 23일 저녁 8시(이하 현지시간)께 총격 사건이 일어나 8세 여자아이가 사망하고 16세 청소년 2명, 40대 여성 등 3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과 CNN 방송이 24일 보도했다.

세인트루이스 경찰국 존 헤이든 국장은 이날 취재진에 "솔단 고교에서 한 블록 떨어진 풋볼 행사장에 참여했던 아이 한 명이 총격에 숨졌다"라고 말했다.

총격이 일어난 장소는 학교 근처 해럴드 찹 수이 레스토랑 밖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총격 용의자가 누구인지 조사 중이다.

숨진 8세 소녀는 풋볼 프리시즌 연습경기 행사에 가족과 함께 참여했다가 변을 당했다고 현지 KMOV 방송은 전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났을 때 현장에는 경찰이 이미 배치돼 있었고 학교 인근에 모여 있던 학생들과 가족을 대피시켰다고 헤이든 국장은 말했다.

헤이든 국장은 "그 소녀는 가족과 함께 있다가 총에 맞았다. 무엇 때문에 총격이 있었는지 현재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총에 맞은 10대 2명과 40대 여성의 상태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8세 소녀를 살리려 했다는 전직 소방대원 마크 바스케스는 KMOV 방송에 "아이를 발견했을 때 복부 총상 때문에 의식이 없었다. 생명이 이미 떠나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