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9.15(Sun)

아베 "지소미아 깬 한국, 선 넘었다"···日 "독도훈련 중단하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24 20:59

日 '냉정'강조, 요미우리 "日보복조치 당분간 없어"
日 '화난 미국'부각 "발표안된 국무부 성명 존재"
독도 훈련엔 큰 반발 日 "도저히 못 받아들인다"

“미국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파기를 한 건 선을 넘은 것이다.”

24일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22일 밤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는 주변에 이렇게 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한국 정부의 관련 발표가 있은 직후인 저녁 6시 30분쯤 총리관저에서 퇴근하는 길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가까운 사람들에겐 이런 불만을 터뜨렸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의 발표이후 애써 ‘냉정한 대응’을 내세우고 있다.
산케이 신문은 “22일 밤 남관표 대사를 불러 항의했던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도 23일 이후엔 별다른 발언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 신문도 24일자에서 “한국이 지소미아 파기를 일본측에 공식 통보했지만, 일본 정부는 대항(보복)조치 등을 취하지 않고 당분간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자세”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 부대신도 지난 23일 밤 방송에 출연해 '협정 파기로 인해 곤란해진 것은 한국이다. 한국의 대응을 냉정히 지켜보겠다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요미우리는 “미국이 한국의 결정을 비판하는 상황에서 일본이 일부러 새로운 보복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향후에도 한국에 대해선 (지소미아 보다)징용문제에의 대응을 계속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가진 돈 쁘나뭇위나이 태국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스1]






같은 맥락에서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한국 때문에 미국이 화났다’는 메시지를 연일 내놓고 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마이니치 신문에 “미국이 엄청나게 화가 나 있다. ‘도대체 한국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냐’는 전화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신문은 “미국 정부내엔 ‘지소미아가 유지된다면 한ㆍ일 관계도 개선될 수 있다’는 희망적인 관측이 있었다. 그래서 이번 결정에 대한 놀라움이 더 크다”고 전했다.

TV아사히는 미국 워싱턴발로 “미 국무부에선 ‘더 강한 톤으로 한국을 비판하는 성명이 준비됐지만, 발표되지 않았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미국은 한국의 결정으로 인한 최대 수혜자를 중국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日,독도 훈련에 항의=한편 25일 시작된 한국 해군의 독도 방어 훈련에 대해 일본 정부가 중지를 요구했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지난 4월 2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하고 있다.[중앙포토]






지지통신은 “일본 외무성의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주일한국대사관의 공사에게 전화로 항의하며 훈련의 중지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이름)는 역사적 사실에 비쳐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훈련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극히 유감”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 일본대사관도 한국 외교부에 같은 항의를 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