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9.19(Thu)

'K리그2 꼴지' 대전, '선두' 광주 상대로 반전 만들까

[OSEN] 기사입력 2019/08/25 00:46

[OSEN=이인환 기자] 대전시티즌이 광주FC와의 원정경기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대전은 26일 오후 7시 30분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2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지난 부천FC전은 아쉬움이 컸다. 홈에서 오랜만의 승리를 노렸지만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이흥실 감독의 홈 첫 승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한가지 수확은 하반기 새롭게 합류한 하마조치의 활약이었다. K리그 첫 선발 출전에도 전혀 주눅 들지 않는 적극적인 경기를 펼쳤고, 전반 막판에는 골문 구석을 노리는 정확한 슈팅으로 데뷔골까지 성공시켰다. 우월한 신체조건을 활용한 몸싸움 및 공중볼 다툼이 경기 내내 위협적이었다.

이흥실 감독도 "하마조치가 첫 선발 출전이라는 부담스러운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줬다고 생각한다. 데뷔골을 통해 자신감도 얻었을 거라 본다"며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경기 맞대결 상대인 광주는 24경기 14승 9무 1패(승점 51점)로 K리그2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강팀이다.

광주FC의 핵심 선수는 K리그2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펠리페이다. 지난 시즌 K리그에 데뷔한 펠리페는 올 시즌 완벽하게 적응한 모습을 보여주며 20경기 동안 16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두 선수 모두 190cm가 넘는 우월한 신체조건을 활용한 플레이가 강점이다. K리그 득점왕을 노리는 펠리페와 이제 막 K리그 무대에 도전장을 내민 하마조치의 맞대결도 흥미로운 볼거리이다.

막강한 시즌을 보내고 있는 광주이지만 최근에는 한풀 꺾인 분위기이다. 지난달 FC안양을 상대로 1-7 대패를 당한 이후, 4경기에서 단 1승밖에 거두지 못했다. 

최근 3경기는 모두 무승부였다. 또한, 광주 수비와 중원의 핵심 전력인 이한도와 여봉훈이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한다는 점도 대전에는 호재이다.

대전은 최근 광주 원정에서 패배가 없었다. 지난해 4월 광주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 세 번의 광주 원정에서 무패를 기록 중이다.

3경기 2승 1무로 승률도 좋다. 지난 4월 첫 번째 광주 원정에서도 치열한 공방전 끝에 아쉽게 0-0으로 비겼다.

1위 광주를 잡는다면 분위가 반전과 동시에 선수들도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대전은 이번 광주 원정에서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mcadoo@osen.co.kr

[사진] 대전 제공,

이인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