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9.20(Fri)

미국 비자 꽉 막혔다고? "틈새 비자는 더 잘 나와"

심재훈 기자
심재훈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28 10:19

학생비자 대신 J비자 선택
E2는 하루 만에 승인나기도
방법 다양, 두드리면 열려

트럼프 행정부에서 취업비자(H1B)와 주재원비자(L1)를 발급받는 게 까다롭다고 알려진 가운데, J비자와 E2비자 등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토안보부 통계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 H-1B, L1 기각률은 오바마 재임 기간에 비해 2배 이상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최근 J비자나 E2비자 등으로 미국에 들어온 한인들은 어려움 없이, 쉽고 빠르게 비자를 받았다고 설명하고 있다.
J비자로 학생들을 모집하고 있는 미드웨스트대 워싱턴캠퍼스 고유경 학장은 “들어오는 학생들을 보니 J비자는 100% 가까이 나오더라”며 “공부도 할 수 있고 일도 할 수 있는 비자여서 한인들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직원E2 비자를 받은 한인 이씨는 “신청서를 접수하고 하루만에 승인났다”며 “변호사도 이렇게 빨리 나올지 몰랐다며 깜짝 놀라더라”고 말했다. 한인 오씨도 하루만에 승인 받았다. 오씨는 “비자만료가 임박해 한국에 돌아갈 생각을 했고, 혹시나 해서 E2를 넣어봤는데 하루 만에 승인받았다”며 “내게 이렇게 신속하게 응답해준 미국 이민국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민법 전문가들은 H-1B나 L1이 아니어도 J비자, E2비자, O비자, I비자 등 비자 종류가 많고, 다양한 방법으로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기 때문에 긍정적인 관점 가운데 일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한다. 인터넷 등에 떠도는 ‘영주권 꽉 막혔다’, ‘기각률 급증’ 등 부정적 소문에 영향받지 말고 전문가들과 적극적인 상담을 통해 해법을 찾으라는 것.

J비자를 처리하고 있는 한상준 변호사는 “J 비자 특성과 관련된 경력이 있으면 한국에 가지 않고도 미국 내에서 J로 갈아타기 할 수 있다”며 “한국의 일부 대행업체가 J비자 발급을 도와주며 많은 돈을 받고 있는데, 한국 대행업체를 거치지 않고도 미국 내 이민법 변호사와 상담하며 더 저렴한 비용으로 더 좋은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법 전문 양윤정 변호사는 “사업주 E2를 신청하는 사람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고, 미국경제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설명하면 된다”며 “비즈니스 플랜을 잘 세우고, 전문성이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정은 변호사는 “계속 앞으로 나아가면서 전략을 구사하면 길이 열린다”며 “심지어 추방법원에 가서도 기회가 나타나기 때문에 절대 포기하지 말고 계속 이민업무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