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0.27(Tue)

LA 웨스턴길 우회전 금지 주민의회서 시정 나선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8/28 20:56

최근 웨스턴 에비뉴 우회전 금지 표지판 설치에 대한 본지의 심층 보도<본지 8월 19일자 A1면 등>로 많은 한인들의 공감을 사고 있는 가운데, 윌셔센터코리아타운 주민의회(WCKNC·이하 주민의회)가 이를 시정하기 위해 본격 나선다.

본지는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웨스턴 길에 설치된 심야 우회전 금지 표지판에 대한 실효성 여부를 놓고 의문을 제기하는 내용의 기사를 3회에 걸쳐 심층 보도했다.주민의회 산하 공공안전 및 환경미화 위원회(위원장 김영균)는 본지 보도 후 이에 대한 LA한인타운의 피해 및 불이익을 인지, 주민의회 차원에서 LA시에 웨스턴 길 우회전 금지 표지판의 실효성 재검토와 철거 혹은 시정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환경미화위원회는 내달 주민의회 정례 미팅에서 이 사안을 정식 안건으로 상정키로 했다. 이후 내부 투표를 거쳐 관련 시 정부 부처 및 시의원 사무실에 시정을 강력 요구하는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다. 주민의회측은 이에 대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의견 개진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주민들은 주민의회 정규 미팅에 참석해 의견을 피력할 수 있다. 정례 미팅은 오는 9월 9일 오후 6시 30분 한인타운 피오피코 도서관(694 S Oxford Ave)에서 열린다.

"주민 무시한 결정…LA시에 재검토 요구"

'LA 웨스턴길 우회전 금지, 왜' 보도 그 후…

한인타운 관할 주민의회
김영균 공공안전위원장

7년전 설치 때 공지 없어
"실효성 입증 못하면 철거"


웨스턴 길 심야 우회전 금지 표지판 정책 시정을 위해 윌셔센터코리아타운 주민의회(WCKNC·이하 주민의회)가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주민의회 산하 공공안전 및 환경미화 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이를 내부 안건으로 채택, 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27일 본지는 위원회 김영균(68) 위원장을 만났다.

-안건을 채택한 이유는.

"중앙일보의 보도로 주민들의 피해, LA시정부의 부실한 행정 처리 문제가 심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전부터 웨스턴 길을 중심으로 교통 표지판에 대한 민원도 접수되고 있었다. 주민의회 차원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야할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앞으로 절차는.

"이번 달까지 위원회 내부 최종 논의를 거쳐 주민의회 본 회의에 정식 안건으로 상정한다. 이후 대의원 26명이 투표를 통해 건의 수단을 채택하게 된다. 방식은 보통 서한을 보낸다. 이후 당시 우회전 금지 표지판을 추진한 4지구와 현재 타운 관할 10지구, LA시장실, 시 도로시설물 관리 부서 총 4곳에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는 서면도 보낼 예정이다."

-서한 내용은.

"사실상 철거를 요구할 것이다. 해당 표지판에 대한 주민들의 피해 및 비효율성은 이미 중앙일보 보도를 통해 상당 부분 입증됐다. 물론 그에 앞서 표지판 설치 후 현재까지 약 7년간 해당 표지판의 효과 등에 대해 시 차원에서의 재검토 역시 요청할 계획이다. 만약 실효성을 입증하지 못하면 표지판 철거를 강력히 요구할 것이다. 시정될 때까지 조치를 취하겠다."

-주민의회는 몰랐나.

"표지판 여부는 알고 있었지만 자세한 내막은 중앙일보 보도로 알게 됐다. 올해로 주민의회에 재임한 지 7년째다. 2012년 표지판이 설치될 때 임기 중이었으나 주민의회는 관련 공청회나 설치에 대한 아무런 공지도 받은바 없다. 주민의회 관할 지역이 웨스턴 길 기준으로 멜로즈 에비뉴 까지다. 특히 한인타운 구획인 3~5가 사이의 경우 성매매 적발 빈도가 미미하다는 것은 데이터로 입증된 사실이다. 한인타운만이라도 무의미하게 부착돼있는 표지판을 철거해 불편을 없애야 한다."

-시 정부 정책이 주민의회에 통보가 되나.

"통보를 의무화하는 법은 없다. 하지만, 시 어느 지역권이든 주민의회가 있으며, 반드시 주민들의 의견을 취합하는 주민의회에 먼저 문의하는 것이 의무가 돼야한다고 본다."

- 설치 과정에서 문제는.

"표지판 부착에 따른 인근 주민의 피해 및 공공안전에 대한 폭넓은 분석을 생략한 채 설치를 강행했다. 시 정부의 독단적인 행정 조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3월 방글라데시 지역구 변경 사안이 한인사회에 알려지기 전, 시 정부는 하버드 초등학교에서 첫 타운 홀 미팅이 열리는 사실도 주민의회 측에 하루 전날 통보했다. 당시 방글라데시 주민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인이라고는 나와 빌 로빈스 대의원 2명 뿐이었다. 시 정부의 일방적 행태에 주민의회도 피해자였다."

-주민의회의 영향력은.

"주민의회 차원에서 서한을 보낸다는 것은 그 구획 주민들을 모두 대변해 항의했다는 것이다. 시 정부 측에서 결코 무시할 수 없다. 몇 년 전까지도 논란이었던 한인 마켓 앞 카지노 버스 주차 등도 모두 주민의회 차원에서 서한을 보내 해결한 것이다."

-앞으로 한인들의 역할은.

"한인들의 적극적인 의사 표명이 필요하다. 한인타운은 한인들의 땀과 투지로 만들어 낸 삶의 터전이다. 우리 손으로 지켜야 한다. 이번 표지판 문제도 주민의회 미팅에 참석하거나 이메일 건의를 통해 의견을 전달해 달라. 시 정부에 전달시 적극 반영해 한인 목소리의 힘을 보여주겠다."

-위원회의 주요 역할은.

"주민들을 위해 발로 직접 뛰는 위원회다. LA한인타운을 포함한 주민의회 관할 구역 내 도로 등 시설물 관리, 환경미화, 거리 청소 등을 포괄적으로 전담한다. 현재 관할 구획을 위원회 5명이 나눠서 상시로 돌며 해당 지역의 문제점을 파악한다. 또 민원이 들어오면 그 구획 담당 위원이 직접 나가 사실을 확인한 후 본 회의에 전달한다."

관련기사 기획 취재: LA웨스턴 길 심야 우회전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