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1.66°

2021.06.24(THU)

한인타운 '바바리맨' 기승…신체노출 29일 하루만 4건

[LA중앙일보] 발행 2019/08/30 미주판 3면 입력 2019/08/29 22:56

체포자수도 수년째 증가세

최근 LA한인타운에서 성기를 노출하는 일명 '바바리맨'이 기승이 부리고 있다.

최근 타운에서 거리를 지나가던 조이 곽(19)양은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한 남성이 하의를 벗고 성기를 노출한 채 자신에게 다가왔다. 곽 양은 "너무 놀라 신고할 생각조차 잊었다"고 했다. 또 다른 피해자인 이정현씨는 "한 남성이 차에 탄 채 창문을 내리고 길을 묻기에 가르쳐 주려 가까이 다가가자, 차 안에서 바지를 벗고 자위를 하고 있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최근 타운에서 성기 노출 등 신체를 노출하는 행위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전국 각지의 사건·사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스마트폰앱 '시티즌(citizen)'에 따르면 29일 하루 한인타운 인근서 발생한 노출 행위만 4건이다. 특히 이 중 2건은 출근 시간대인 오전 9~10시쯤 발생했다.

LA경찰국(LAPD)에 따르면 한인타운을 관할하는 올림픽 경찰서에 체포된 '성기 노출(Indecent exposure)' 용의자가 수년 째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4년 노출로 인한 체포건은 3건이었다. 이후 2015년(4건), 2016년(8건), 2017년(11건), 2018년(13건)까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채희동 변호사

채희동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