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23(Wed)

가주 무료 커뮤니티칼리지 시대 열렸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9/03 교육 26면 기사입력 2019/09/02 21:16

처음 등록한 풀타임 학생 해당
올 가을학기만 3만3000명 혜택

캘리포니아에 무료 커뮤니티 칼리지 시대가 시작됐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지난 6월 서명한 커뮤니티 칼리지 보조금 예산 확대안(AB19) 시행을 알리는 대대적인 홍보 캠페인에 들어갔다. '칼리지 프로미스 무료 학비(College Promise Free Tuition)'로 불리는 새 법에 따라 올 가을부터 고등학교에 졸업한 후 풀타임으로 커뮤니티 칼리지에 등록하는 학생들은 학비를 면제받을 수 있다.

가주는 이 프로그램 시행을 위해 2019-20학년도에만 4800만 달러의 예산을 배정했다. 무료 학비 외에도 현재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학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은 또 있다.

바로 '칼리지 프로미스 그랜트(College Promise Grant)'이다. 새로 시행되기 시작한 무료 학비 프로그램의 차이점을 알아봤다.

▶그랜트 vs.무료 학비 프로그램

칼리지 프로미스 '그랜트'는 저소득층에게 제공하는 무료 학자금으로 가주 거주자 드림액트(AB540) 해당자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이 그랜트는 풀타임으로 등록하지 않아도 헤택을 받는다.

무료 학비 프로그램의 경우 커뮤니티 칼리지에 처음 등록한 학생으로 2년 동안 풀타임으로 다녀야 한다. 이 프로그램 역시 가주에 합법적으로 거주하고 있거나 불법체류자로 드림액트가 적용되는 학생에게도 제공한다.

▶그랜트 종류

그랜트 프로그램의 종류는 총 3개가 있다.

-타입 A: 주 정부가 지원하고 있는 임시 생활보조금(TANF) 연방 사회보장국의 생활보조금(SSI) LA카운티의 현금지원 프로그램(GA)을 지원하고 있다.

-타입 B: 연방 최저소득 기준(2인 가족 기준 연 2만4690달러)에 못미치는 소득을 갖고 있을 경우 지원한다.

▶수혜자

가주내 115개 커뮤니티 칼리지에 재학중인 학생수는 약 210만 명. 가주는 이미 지난 해부터 첫 1년간 등록금을 면제하는 조치를 취해왔다. 따라서 새로 바뀐 법으로 인해 두번째 학년의 등록금을 면제받는 학생들은 3만3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무료 학비 프로그램 혜택을 받은 학생은 100만 명이 넘는다.

▶헤택

모든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학비를 100% 면제하는 건 아니다. 정확하기 말하면 유닛당 내야 하는 수업료만 면제한다. 일부 칼리지는 등록 수수료는 별도로 낼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주법은 해당 예산을 학비 외에 학생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거나 교통.교과서 구입 비용 등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 권한을 허용했다.

따라서 커뮤니티 칼리지에 등록하기 전 프로미스 그랜트 프로그램이나 무료 학비 프로그램이 제공되는지 먼저 확인하는 것이 좋다.

-타입 C: 무료 학자금지원서(FAFSA)나 드램액트 지원서(CADAA) 등을 신청해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교육 섹션 매주 기사 묶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