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9.20(Fri)

현대 전기차 콘셉트카 '45' 공개…첫 모델 '포니' 45주년 기념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1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9/10 23:44

현대자동차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전기차 콘셉트카 '45'의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전기차 콘셉트카 '45'의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독일에서 열리고 있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2019)에 새로운 전기차 콘셉트카인 '45'와 전기 레이싱카를 최초로 공개했다.

'45'는 내년에 선보일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의 콘셉트카로 45년 전 첫 생산된 현대차의 첫 독자 모델 '포니'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이목을 끌었다.

포니는 이탈리아의 디자인 거장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디자인한 포니 쿠페 콘셉트카의 양산형 모델로 1975년 첫 생산된 이후 15년간 명맥을 유지했다.

현대차는 또 이번 모터쇼에서 독일 알체나우 모터스포츠 법인이 디자인과 개발을 주도한 전기 레이싱카도 공개한다.

독일 법인은 앞서 경주용 차량인 i20 R5와 i30 N TCR, 벨로스터 N TCR을 개발한 바 있다. 여기에 현대차는 신형 i10과 i10 N 라인 등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의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은 전용기 편으로 프랑크푸르트에 도착해 미디어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모터쇼를 참관할 예정이다. 정 수석부회장이 세계적 규모의 모터쇼에 공개적으로 참석하는 것은 지난해 11월 '2018 LA 오토쇼' 이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모터쇼에서 현대차만 전시관을 운영하며 기아차는 참가하지 않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