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2.23(Sun)

델타항공 LAX에 안면인식 카메라…"승객 확인 속도 빨라져"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1 경제 3면 기사입력 2019/09/11 00:03

정확도 85% 아직 미흡

델타항공은 LA국제공항(LAX) 2번 터미널의 3개 탑승구에 안면인식 카메라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최근 밝혔다.

현장에서 승객의 얼굴 사진을 찍어 세관국경보호국(CBP)으로부터 전달받은 승객의 이미지와 대조해 본인 여부를 확인한 뒤 탑승을 허용하는 방식이다.

델타항공 측은 "이전 방식에 비해 승객 1인당 2초씩, 대형 항공기의 경우 전체 탑승 시간이 평균 9분 정도 줄어든다"며 "LAX 2번 터미널의 델타항공 21개 탑승구 중 13개까지 안면인식 카메라 설치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LAX는 지난 1월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의 3개 탑승구에 안면인식 카메라를 설치한 뒤 테스트 중이고, 일부 항공사들도 안면인식 기술을 시험 중이다.

개인정보 유출 우려에 대해 델타항공 측은 카메라로 찍은 이미지는 저장되지 않고, 촬영을 원치 않는 승객은 거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동안 거부 사례는 전체의 2% 미만이라는 게 델타 측 설명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정확한 안면인식이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국토안보부 보고에 따르면 9개 공항에서 시험한 결과, 안면인식 정확도는 85%로 목표였던 97~100%에 못 미쳤다. 또 29세 미만과 70세 이상의 이미지 해상도가 낮았고, 미국 시민권자와 멕시코 및 캐나다 국적인 경우 CBP가 보관 중인 데이터가 부족해 정확도가 떨어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